HOME 경제 사회공헌/ESG
롯데케미칼-KAIST '탄소중립연구센터' 설립탄소중립 실현 위한 미래기술과 인재 발굴 힘 쏟는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1.25 11:3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롯데케미칼이 탄소중립 사회 실현을 위한 미래 기술확보와 인재발굴을 위해 국내 최고의 과학인재 양성기관인 KAIST와 함께 ‘탄소중립연구센터’를 설립한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진행된 '롯데케미칼-KAIST 탄소중립연구센터' 개소식에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황진구 대표, KAIST 이광형 총장을 비롯한 양사 관계자 등이 참석하였다.

롯데케미칼-KAIST 탄소중립연구센터는 폐플라스틱 열분해 및 수전해를 통한 청정수소 생산, 친환경 납사 생산 기술, 액상 유기 수소 저장 및 운반체 기술, 전과정 평가(LCA) 통한 청정수소 생산단가 최적화 및 탄소배출량 저감 등 기술개발과 경제성 분석의 과제를 선정하여 연구를 추진한다.

롯데케미칼은 과제 연구 개발을 위해 2024년까지 3년 간 총 20억 원의 연구비를 투자하며, 대전 KAIST 내에 전용 연구공간 구축과 기술 개발 위한 실험장비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탄소중립연구센터를 이끌어갈 센터장으로는 KAIST 생명화학공학과 이재우 교수가 위촉되었으며, 교수진 5명과 23명의 석박사급 우수 인재가 연구에 참여할 예정이며, 롯데케미칼의 연구 담당임원과 연구원들도 운영위원으로 참여한다.

롯데케미칼 황진구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탄소중립실현이라는 큰 과제를 해결하는 것은 기업만의 힘으로 어렵다”며, “국내 최고의 연구진으로 구성된 KAIST와 친환경 핵심 기술 연구 개발을 통해 미래 기술확보와 인재발굴이라는 두가지 솔루션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설립 소감을 밝혔다.

KAIST 이광형 총장은 “탄소 중립 이슈는 새로운 국제 질서의 태동을 의미해 국가적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다”며, “미래 기술의 선제적 확보와 창의 인재 양성을 통해 롯데케미칼과 함께 글로벌 위기 해결에 앞장서고, 새로운 국제 질서에서 국가발전의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이번 KAIST와의 연구투자를 비롯하여 분야별 최적의 국내·외 우수 대학, 연구기관, 기업들과의 오픈이노베이션 연구 활동을 강화함으로써 기존 석유화학사업군 외에도 수소, 탄소중립, 배터리, 바이오 등 미래사업 역량을 빠르게 확보 해 속도감 있는 사업화를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먼저 대전 기초소재연구소 및 마곡 이노베이션센터를 시장 변화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존 부문단위의 조직을 폐지하고 아이템 분야별 연구에 전문적으로 집중할 수 있는 애자일(Agile) 형태의 소규모 프로젝트팀 조직으로 전환하였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