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서울주택도시공사,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고등급 획득공사 설립 이래 역대 최고등급, 10개 개발공사 군에서 2개 기관만 해당, 부동산 투기방지 종합대책 등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과 성과에서 높은 평가 받아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21 12:4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헌동)가 국민권익위원회(이하 권익위)가 주관한 ‘2021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

1등급은 SH공사가 평가를 받기 시작한 이래 최고등급을 달성한 것으로 전년 대비 2개 등급이 상승한 결과다. 이번 평가에서 개발공사 중 1등급을 획득한 기관은 SH공사를 포함해 2개 기관뿐이다.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공공기관의 자율적인 반부패 노력을 평가함으로써 공공부문의 청렴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매년 시행되고 있다. 기관이 제출한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정책 참여 확대, 부패방지 제도 구축 등 총 8가지 영역에 대한 추진실적을 권익위 내․외부 전문가 평가단이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이번 평가는 공사가 포함돼 있는 공직유관단체 124개 기관을 비롯한 중앙행정기관, 광역·기초지자체, 시도 교육청, 국공립대학, 공공의료기관 등 총 273개 기관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SH공사는 이번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평가영역별로 고르게 높은 점수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부동산, 건설, 임대주택 관리 분야를 중심으로 진행한 공사 고유 업무 관련 취약분야에 대한 전사적 청렴시책 추진 노력을 인정받아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및 정책 성과, 부패위험 제거 노력 등의 평가영역에서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등급 획득을 기반으로 앞으로도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반부패 청렴시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 상시 청렴 우수 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전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