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피해
김강립 식약처장, 수입식품 안전관리 디지털 전환 강조각계 전문가와 디지털 기술 활용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혁신방안 논의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1.21 09:3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 김강립 처장은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통한 수입식품 안전관리 혁신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해 지난 19일 한국프레스센터(서울시 중구 소재)에서 각계(행정, 산업공학, 규제과학, 데이터과학, 유통 등) 전문가와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의 주요 내용은 수입식품 안전관리 분야에서 디지털 전환 현황 및 성과, 디지털 신기술의 민간분야 활용 사례, 규제기관의 특성을 고려한 디지털 전환의 효과적 추진 방안이다.

식약처는 수출국 현지실사, 통관검사, 유통 중 수거·검사, 해외직구 안전관리 등 전주기에 걸친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실시하여 위해식품의 국내반입을 차단하고 안전한 수입식품 소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간 디지털·모바일 기술을 활용하여 블록체인 기반 국가 간 축산물 수출위생증명서 전자증명 시스템 구축, 국민·수입자용 맞춤형 모바일 정보서비스 제공(검색렌즈, 통계 배달 등), 통계 분석에 기반한 무작위 검사 대상 선정 등 수입식품 안전관리의 디지털 전환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올해부터는 통관단계 서류검토 자동화, 인공지능 기반 위험예측 시스템 고도화, 공유형 빅데이터 융복합 플랫폼 구축, 첨단소통기술을 활용한 수입식품 안전정보 제공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해 수입식품 안전관리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김강립 처장은 “최근 국내로 수입되는 식품의 생산국이 다변화되고 수입 규모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해외직구 또는 구매대행 형태로 해외식품 유입이 급증하는 상황”이라면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업무자동화, 위해식품 예측, 실시간 안전정보 제공 등 수입식품 안전관리에 대한 혁신을 성공적으로 이루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