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경기지역 내 상대적으로 부담 적은 부동산 시장으로 수요자들 몰려오산, 시흥, 동두천 2021년 경기도 집값 상승률 상위권 차지…성남, 과천 등 하위권 머물러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20 08:3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지난해 경기도 부동산 시장을 살펴본 결과 지역간의 역전현상이 뚜렷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KB부동산 자료를 살펴본 결과 2021년 한 해 동안 경기도에서 가장 아파트값이 많은 오른 곳은 오산시였으며 시흥시와 동두천시가 그 뒤를 이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한 오산시의 경우 49.3%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2021년 초 오산시 아파트 매매가가 5억원이었다고 가정하면 2021년에만 2억 4650만원가량 상승한 것이다. 시흥시와 동두천시도 각각 43.11%, 39.26%의 오름폭을 기록했다.

이들 지역은 한때 집값 상승이 더뎠으나 지난해 들어 분위기가 반전됐다. 실제로 2019년까지만 해도 오산은 -3.80%, 시흥은 -1.11%, 동두천은 -1.23% 등으로 집값이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2020년 들어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다 지난해에는 경기도 전체에서도 가장 가파른 상승국면으로 전환했다.

한편 성남, 과천, 하남의 경우 이 기간 동안 가장 저조한 상승률을 기록하며 희비가 엇갈렸다. 2019년 대비 2021년 이들 지역의 경기도 내 집값 상승률 순위는 과천(1위->25위), 성남(3위->26위), 하남(8위->24위)로 상대적으로 크게 하락했다.

각 지역의 희비 교차에는 정부의 규제가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과천, 성남 등의 경우 평균 아파트 가격이 9억원 이상으로 정부의 고강도 대출규제에 정면으로 부딪혔다. 이에 상대적으로 규제가 약하면서도 미래가치가 높은 지역에 수요자들이 몰린 것이다. 실제로 오산시와 시흥시의 평균 아파트 가격은 4억원대, 동두천시는 2억원대로 대부분의 주택 구매 시 매매가격의 50%까지 대출 가능하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팀장은 "경기지역 주택들이 서울 집값에 부담을 느낀 수요자들로 채워지듯 경기지역 내에서도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곳으로 수요자들이 채워진다"면서 "물론 단순히 가격만 따지는 것이 아닌 교통, 개발호재가 있는 곳들은 수요가 더 찾아 가격 상승 가능성도 높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올해 오산, 동두천, 시흥에서 신규 공급이 이어진다. 각 지역별로는 오산시에 9664가구, 시흥시 4094가구, 동두천시에 441가구가 공급 예정이다.

먼저 오산시에서는 상반기 이달 ㈜한양이 서동에 분양예정인 오산세교 한양수자인(786가구)를 포함해 오산대원칸타빌(514가구), 오산세교 이지더원(1068가구), 오산세교2금강펜테리움(762가구) 등 총 7067가구가 나올 예정이다. 하반기에는 스마트시티오산롯데캐슬(1676가구), 경일시안구역 재개발(321가구) 등 총 2597가구가 공급된다.

시흥시에서는 한라가 분양중인 신천역 한라비발디(1297가구)를 비롯해 시흥장현 공동주택(431가구) 등 총 1928가구가 상반기에, 은행2지구 공동주택 2166가구가 하반기에 공급될 전망이다.

동두천시에서는 오는 5월 두산건설이 동두천시 생연동에 동두천지역주택(가칭) 441가구를 분양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