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1~3위는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미래에셋자산운용, 2위 메리츠자산운용, 3위 이지스자산운용
이지은 기자 | 승인 2022.01.18 12:4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2022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는 1위 미래에셋자산운용, 2위 메리츠자산운용, 3위 이지스자산운용 으로 분석됐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12월 18일부터 2022년 1월 18일까지의 45개 자산운용사 브랜드 빅데이터 44,349,027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사회공헌지표를 측정하여 평판 알고리즘을 통해 지수화했다. 지난 2021년 12월 브랜드 빅데이터 44,549,027개와 비교하면 0.44% 줄어들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은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의 출처와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 이슈에 대한 커뮤니티 확산, 콘텐츠에 대한 반응과 인기도를 측정할 수 있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2022년 1월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미래에셋자산운용, 메리츠자산운용, 이지스자산운용, 삼성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 에셋플러스자산운용, KB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현대자산운용,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키움투자자산운용, 우리자산운용, 신영자산운용, 트러스톤자산운용, KTB자산운용, 유리자산운용, 하이자산운용, DB자산운용, IBK자산운용, 유진자산운용, 칸서스자산운용, 대신자산운용, NH아문디자산운용, 멀티에셋자산운용, 흥국자산운용, 피델리티자산운용, 브이아이자산운용, BNK자산운용, 교보악사자산운용 순이었다. ​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참여지수 1,145,553 미디어지수 880,746 소통지수 1,104,644 커뮤니티지수 1,527,379 사회공헌지수 432,48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090,811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5,190,269와 비교하면 1.92% 하락했다.​

2위, 메리츠자산운용은 참여지수 1,294,097 미디어지수 870,556 소통지수 992,270 커뮤니티지수 1,345,853 사회공헌지수 277,97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780,751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4,538,149와 비교하면 5.35% 상승했다.​

3위, ​​이지스자산운용은 참여지수 1,108,664 미디어지수 399,973 소통지수 484,473 커뮤니티지수 678,495 사회공헌지수 363,14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034,747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937,370과 비교하면 3.32% 상승했다.​

4위, 삼성자산운용은 참여지수 922,225 미디어지수 545,012 소통지수 556,795 커뮤니티지수 773,746 사회공헌지수 124,366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922,144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737,724와 비교하면 6.74% 상승했다.​

5위, 신한자산운용은 참여지수 397,803 미디어지수 793,689 소통지수 259,316 커뮤니티지수 981,882 사회공헌지수 144,66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577,350으로 분석됐다. 지난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252,618과 비교하면 14.42%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2년 1월 자산운용사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이 1위로 분석됐다. 자산운용사 브랜드 카테고리를 보니 지난 2021년 12월 브랜드 빅데이터 44,549,027개와 비교하면 0.44%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5.89% 하락, 브랜드이슈 6.31% 하락, 브랜드소통 3.36% 상승, 브랜드확산 8.41% 상승, 브랜드공헌 6.90% 하락했다"고 전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