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금융투자, 청담 및 광화문 금융센터 오픈
한고은 기자 | 승인 2022.01.05 18:20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신한금융투자(대표이사 이영창)는 고액자산가들을 대상으로 전문적인 자산관리 서비스에 특화시킨 청담금융센터와 광화문금융센터 2곳을 신규 설립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청담과 광화문 금융센터는 강북과 강남의 최고 랜드마크에 위치해 고액자산가들을 위해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자산관리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새로 신설된 두 센터는 최근 소비자금융 철수를 선언한 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자산관리 전문가들을 신한금융투자가 공격적으로 영입해 오픈하게 됐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번 고액자산가들을 대상으로 한 자산관리 특화점포 오픈을 위해 30억 이상의 고액자산 고객을 관리해 왔던 씨티은행 자산관리 최고전문가(마스터PB) 2명과 10억 이상 자산 고객을 관리해 왔던 최우수 자산관리 전문가(CPC PB) 10명 등을 포함해 총 30명의 씨티은행 스타급 자산관리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했다.

국내 고액자산관리의 최대 경합지역인 청담금융센터에는 국내 프라이빗뱅커(PB) 1세대이자 PB 교육, 투자관련 리서치 및 상품 개발 등을 두루 거쳐 자산관리 전문가로 통하는 염정주 센터장(상무)을 영입했다. 염 센터장(상무)은 최근까지 씨티은행 최대 규모 자산관리(WM)서비스 영업점인 ‘청담센터’ 센터장으로 근무하며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뤄 온 자산관리 베테랑이다.

강북에 위치한 광화문금융센터에는 과거 씨티은행에 3명만 있었던 자산관리 최고전문가(마스터 PB) 중 2명이 영입돼 전문 인력들이 고객 중심의 금융상품 판매, 기업 자금 운영, 상속 증여, 세무 상담 등 토털 자산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신한금융투자는 선진 자산관리문화를 시스템적으로 도입한다는 취지 아래 씨티뱅크의 자산관리전문가뿐만 아니라 자산배분 전문가도 적극 영입했다. 연말 조직 개편에서 투자자문부를 신설하고 씨티은행 자산배분 전문가 4명을 신규로 발령냈다. 이들은 금융시장 분석, 모델 포트폴리오 제공, 고객 포트폴리오 리뷰 등의 업무를 실행할 예정이다.

염정주 청담금융센터장(상무)은 “기존 은행 기반 자산관리에 자본시장 상품 편입이 가능해져 자산배분의 깊이를 더욱 심화시킬 수 있어 기대된다”며 “고객중심의 사고로 고객투자성향과 재무목표에 적합한 자산 및 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 관리하는 것이 자산관리의 기본 원칙”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투자 이영창 사장은 “청담 및 광화문 금융센터 출범을 금융시장 환경과 대외변수들을 면밀히 분석하고 고객의 성향을 정확히 파악해 최적의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는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로 대전환하는 리테일점포 체질 개선의 신호탄으로 삼겠다”며 “씨티은행의 선진 자산관리 전문인력과 시스템이 신한금융투자가 강조하는 고객중심 및 신한금융그룹의 핵심가치인 ‘바르게, 빠르게, 다르게’와 시너지를 발휘해 자본시장 대표 증권사로 도약할 마중물이 될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