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2022 개정세법 반영한 ‘세금을 알아야 연금이 보인다’ 출간
김희정 기자 | 승인 2022.01.05 11:1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는 2022년 개정세법을 반영한 <세금을 알아야 연금이 보인다> 개정판을 출간한다고 5일 밝혔다.

<세금을 알아야 연금이 보인다>는 2016년 처음 출간된 이후 2년마다 세법 및 제도 변화를 반영해 개정판을 발행해 왔다. 이번 개정판에서는 2022년 주목해야 할 연금 시장 트렌드를 다뤘다. 또한 달라지는 연금 관련 세법들을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알기 쉽게 소개한다.

최근 연금시장에서 주목해야 할 트렌드는 ‘저축에서 투자로’의 연금 재원 이동이다. 팬데믹 사태 이후 투자 붐이 불면서 연금자산도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경우가 크게 늘어 개인연금과 퇴직연금 적립금을 예적금 등 원리금보장상품에서 펀드와 ETF로 옮기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특히 연금계좌를 절세수단으로 활용해 해외펀드와 ETF에 투자하는 이들도 많아졌다. 이번 <세금을 알아야 연금이 보인다> 개정판에서는 이러한 흐름을 반영해 연금계좌 내 해외 ETF 투자 관련 세제 혜택 내용을 새롭게 추가했다.

이번 개정판을 집필한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김동엽 본부장은 "최근 들어 연금저축과 퇴직연금 적립금을 TDF, ETF와 같은 투자상품으로 옮기는 분들이 부쩍 많이 늘어나면서 연금 관련 세제혜택에 대한 관심도 단순히 납입단계 세액공제에서 운용수익에 대한 절세효과로 확대되고 있다"며 "연금저축과 퇴직연금에서 발생한 수익은 이를 인출할 때까지 과세하지 않고 연금으로 수령하면 낮은 세율로 과세하기 때문에 절세효과가 더 크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발간하는 책자는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홈페이지 간행물코너에서 e북 형태로도 만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미래에셋투자와연금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