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대도시 위주 집값 상승하면서 지방과 집값 격차 커져대도시 89% 상승했지만 지방 불과 30% 상승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12.30 08:0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문재인 정부 들어 수도권과 광역시 등 대도시 위주로 집값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지방과 집값 격차가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 평가 전문회사 리얼하우스가 한국부동산원의 부동산통계정보를 분석한 결과 2017년 11월 이후 4년간 대도시권(수도권 + 광역시 + 세종시 포함)은 아파트 매매 평균 가격은 89% 상승한 5억3056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방 아파트 가격은 평균 30% 상승한 2억1636만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2021년 11월말 기준 아파트 가격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11억4,829만원으로 4년 전에 비해 95% 폭등했다. 세종은 평균 매매가 7억1400만원으로 경기를 제치고 2위를 기록했다. 세종은 4년 전 아파트 평균 가격이 2억4563만원에서 191% 폭등했다. 경기는 6억883만원, 인천 4억3786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아파트 가격이 낮은 지역은 모두 지방지역이 차지했다. 경북은 평균 아파트 가격이 1억7401만원(26% 상승)을 기록했고 강원(38% 상승)도 1억8344만원, 전남(54% 상승) 1억8711만원 순이다.

문재인 정부 때 대도시 아파트 가격이 급등 한 탓에 서울 아파트의 값은 경북지역의 6.6배로 격차가 벌어졌다. 서울 아파트 한 채면 팔면 경북 6.6채를 구입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어 강원 6.26배, 전남 6.14배, 충남 5.39배 충북 5.27배, 경남 4.81배 순이다.

2017년에도 지역별 격차는 존재했지만 4년 동안 그 격차는 더 벌어졌다. 2017년 아파트 가격이 가장 낮았던 지역은 전남으로 평균 가격은 1억2169만원에 불과했다. 상대가격은 4.83배 수준 이었다. 강원은 4.43배, 전북 4.30배 경북이 4.25배 수준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격차가 커진 이유는 문재인 정권에(2017년 11월 ~ 2021년 11월) 세종, 경기, 서울 등은 2배 이상 올랐지만 경남과 경북 등 경상권은 평균 매매 가격이 20% 내외로 상승하는데 그쳤기 때문이다.

신한은행 이남수 지점장은 “아파트 가격이 끝없이 오를 수는 없기 때문에 가격이 급등한 경우 조정을 장세를 들어갈 것”이라며 ”저평가 지역은 장기적으로 지역별 균형을 맞추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건설이 경남 창원 마산회원구에서 ‘창원 두산위브 더센트럴’을 12월 분양 중이다. 창원시는 올해 아파트 평균 매매가 30% 상승률을 보였다. 단지는 지하2층~지상 24층, 9개동, 2개 단지, 총 663세대 규모로 이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461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창원 두산위브 더센트럴’은 내년 DSR2단계 적용 전 올해 분양 단지로 중도금·잔금 대출에 유리하다. 또한 비규제지역으로 다주택자 및 세대주가 아닌 수요도 청약이 가능하고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6개월 경과되면 1순위 자격이 주어진다.

SK건설과 GS건설은 청북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에서 ‘SK VIEW 자이’를 분양 예정이다. 흥덕구는 올해 아파트 매매 평균가 48.3% 상승으로 청주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단지는 지하2층~지상29층, 14개동, 총 1,745세대 규모로 이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1,097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SK하이닉스, 청주 일반산업단지 등 127개 기업이 위치해 약 3만명의 직주근접 수혜가 예상된다.

㈜한라는 경남 김해 내덕지구에 ‘김해 장유역 한라비발디 센트로’를 12월 공급한다. 김해시는 올해 아파트 매매 평균가 40% 상승을 보였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7~29층 5개 동, 총 442세대 규모로 모두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84㎡ 이하로 구성된다. 고층으로 조성돼 조망권이 뛰어나며, 세대별 전용면적 비율이 높다. 또한 부산~김해~마산을 잇는 ‘부전~마산 복선전철’이 내년 말 개통될 경우 동남권 교통 중심지로 기대된다.

포스코건설은 전북 전주시 완산구에 ‘서신더샵비발디’를 분양 예정이다. 전주시는 올해 아파트 매매 평균가 26%의 상승을 보였다. 단지는 지하3층~지상20층, 28개동, 총 1,918세대 규모다. 단지는 서신동 상권과 이마트, 롯데백화점이 가깝고 고속터미널 및 시외버스터미널을 통해 광역교통망을 이용하기 편리하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