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서울주택도시공사, 경실련이 청구한 분양원가 상세내역 공개‘정보공개청구 자료 전달식’에서 설계, 도급, 하도급내역서 등 제공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12.24 07:4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김헌동)가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청구한 분양원가 상세내역을 공개한다.

SH공사는 23일 경실련 본부 강당에서 정보공개청구 자료 전달식을 열고 설계·도급·하도급내역서 등 분양원가 자료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하는 분양원가 자료는 과거 SH공사가 분양·공급한 내곡1단지 등 8개 단지 건설공사의 설계내역서·도급내역서·하도급내역서·원하도급대비표 등으로 지난 2019년 경실련이 공사를 상대로 정보공개를 청구했던 자료 일체다.

SH공사는 해당 자료들이 직접 작성 및 관리하는 자료가 아니거나 건설사와 하도급 업체 간 ‘법인 등의 경영·영업상 비밀’을 침해할 수 있는 가능성 등을 감안해 공개하지 않아 왔다.

SH공사는 이와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 및 김헌동 SH공사 사장 취임 이후 ‘분양원가 공개 확대’를 중심으로 ‘공사 5대 혁신방안’을 추진을 결정한 데 따라 지난 15일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고덕강일4단지 71개 분양원가 자료를 공개하고 이어 경실련이 정보공개 청구한 자료도 공개키로 결정했다.

SH공사는 이와 같은 ‘투명 경영’ 및 ‘열린 경영’을 통해 시민의 알 권리를 강화하고 시민 신뢰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나아가 주택 시장이 적정한 집값을 찾아가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SH공사는 정보공개 원 청구자인 경실련에 자료를 공개하는 것을 넘어 해당 자료를 시민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가공해 일반에도 공개할 예정이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분양원가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투명 경영, 열린 경영을 실천함으로써 시민의 알 권리를 지켜나갈 것”이라며 “우리 공사의 분양원가 공개 결정에 여러 기관이 동참한다면 부동산 시장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