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연말 청약통장 사용하지 않고 청약할 수 있는 주거용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등 분양만 19세 이상, 누구나 거주지 제한 없이 자유롭게 청약 가능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2.21 11:20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급증하는 청약통장 가입자와 높아지고 있는 청약가점의 벽을 피해 내 집 마련의 꿈을 이루고자 하는 이들이라면 올 연말 공급되는 분양 단지를 노려보는 것이 좋을 전망이다.

분양시장이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올 연말에는 아파트와 달리 청약통장을 사용하지 않고 청약에 나설 수 있는 주거용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등 분양 단지들의 공급이 이뤄지기 때문이다.

이들 단지는 아파트와 달리 가점제를 적용받지 않고 100% 추첨제로 당첨자를 가린다. 만 19세 이상이면 청약통장을 사용하지 않고도 거주지 제한, 주택 소유 여부와 관계없이 청약을 할 수 있다. 특히 실거주 요건,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등 규제의 영향이 없을뿐더러 당첨 및 계약을 체결하더라도 분양 단지에 따라 무주택 신분이 유지되거나 1순위 청약자격이 유지된다.

주거용 오피스텔, 도시형 생활주택 등의 단지는 외형은 아파트와 다르지만 설계는 비슷하다. 대부분 판상형 맞통풍 구조, 3베이, 4베이 등과 같은 설계가 적용되는 것은 물론 ‘ㄷ’자형 주방, 수납장, 드레스룸, 알파룸 등을 적용해 소형 아파트 못지않다.

공간이 분리돼 있고 출퇴근과 생활이 편리한 곳에 위치해 있는 만큼 청약가점이 비교적 낮고 자금 여력이 부족한 신혼부부들과 사회초년생 및 분양시장에서 내 집 마련에 숱한 어려움을 겪었던 이들이라면 이들 분양 단지를 주목해 볼 수 있다.

연말에 KJ사랑주식회사(시행)와 동문건설(시공)은 충남 천안시 서북구 불당동 일원에 짓는 ‘신불당 동문 디 이스트 트윈스타’를 12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6층~지상 15층, 2개 동 규모로 전용면적 49㎡~84㎡, 총 637실 규모의 주거용 오피스텔과 지상 1~2층에 마련되는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1인 가구와 신혼부부, 어린 자녀를 거느린 2~3인가구를 위한 2룸, 3룸 그리고 복층 구조로 공급된다.

단지에서 차량 기준 10분대 거리에 KTX, SRT 환승역인 천안아산역과 지하철 1호선 아산역이 자리해 있다. 단지 바로 앞에는 천안시청과 천안종합운동장이 위치해 있고 이마트, 이마트트레이더스, 롯데마트, 코스트코 등 다양한 대형마트와 갤러리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등 상업시설의 이용도 수월하다. 단지 앞에 마련된 번영로를 이용하면 삼성SDI 천안사업장, 삼성디스플레이 천안사업장, LG생활건강 퓨처일반산업단지(예정), 현대해상 천안사옥 등으로 오갈 수 있다.

청안기획(시행)과 DL건설(시공)은 부산시 진구 부전동 일원에 짓는 ‘디 에이션 파크 부산’을 12월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25층 규모에 주거용 오피스텔 92실과 아파트 69가구 등 총 161가구로 구성된다. 부산지하철 1호선 및 동해선 부전역과 부산지하철 1, 2호선 서면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문현동 국제금융센터와 부산시청 행정타운 등 업무지구로의 이동도 수월하다.

마스턴제105호든든자산관리서면PFV(시행)와 효성중공업(시공)은 부산시 부산진구 부전동 일원에 짓는 ‘더 스테일 서면 해링턴 타워’를 12월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6층~지상 20층, 전용면적 25~75㎡, 총 259실 규모로 구성된다. 부산지하철 1, 2호선 서면역을 이용할 수 있으며 주변에는 서면 NC백화점과 서면 롯데백화점, 킴스클럽, 홈플러스, 서면 2번가 등이 위치해 있다.

세원투자건업(시행), 우원산업(시행)은 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일원에 짓는 ‘카이튼 대치’를 분양 중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15층, 2개동에 전용면적 38㎡ 도시형 생활주택 56가구와 전용 55㎡ 오피스텔 44실,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지하철 2호선 삼성역·선릉역과 수인분당선 한티역을 이용할 수 있다. 인근의 삼성역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의 개통이 계획돼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