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국산 자동차 브랜드평판 1~3위는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그랜저, 2위 스포티지, 3위 아이오닉5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2.14 12:4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2021년 12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그랜저 2위 스포티지 3위 아이오닉5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11월 14일부터 2021년 12월 14일까지의 국산자동차 브랜드 빅데이터 20,069,588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국산자동차 브랜드에 대한 빅데이터 평판분석을 했다. 지난 2021년 11월 브랜드 빅데이터 20,642,752개와 비교해보면 2.78% 줄어들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확산도를 알아낼 수 있다. ​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과 브랜드평판 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2021년 12월 빅데이터 분석 30위 순위는 그랜저, 스포티지, 아이오닉5, 아반떼, 카니발, 쏘렌토, 투싼, 싼타페, 레이, GV70, G80, G90, QM6, 티볼리, K8, 모하비, K9, GV60, EV6, G70, 베뉴, 코나, 스파크, 말리부, XM3, 렉스턴, 스팅어, 포터, 코란도, SM6 순으로 분석됐다.​​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그랜저는 참여지수 249,524 미디어지수 297,832 소통지수 382,554 커뮤니티지수 402,68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332,598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1,133,527과 비교하면 17.56% 상승했다.​

2위, 스포티지는 참여지수 393,075 미디어지수 296,364 소통지수 270,447 커뮤니티지수 248,179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08,065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1,438,988과 비교하면 16.05% 하락했다.​

3위, 아이오닉5는 참여지수 298,230 미디어지수 226,347 소통지수 361,199 커뮤니티지수 318,01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03,788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1,139,807과 비교하면 5.61% 상승했다.​

4위, 아반떼는 참여지수 321,257 미디어지수 249,760 소통지수 264,518 커뮤니티지수 348,318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183,853으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1,341,793과 비교하면 11.77% 하락했다.​

5위, 카니발은 참여지수 239,680 미디어지수 188,674 소통지수 306,705 커뮤니티지수 313,681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48,739로 분석됐다. 지난 11월 브랜드평판지수 1,131,290과 비교하면 7.30%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1년 12월 국산자동차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현대 그랜저가 1위를 기록했다. 그랜저 브랜드는 현대자동차에서 출시한 준대형 세단이자 플래그십이다. 1986년에 처음 출시된 이래 지금도 그 이름을 이어가는 장수모델이다. 국산차 중에서 최상위권 판매량을 이어가며 내수 시장의 많은 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전했다. ​

이어 "2021년 12월 국산자동차 브랜드 카테고리 빅데이터 분석을 해보니 지난 2021년 11월 브랜드 빅데이터 20,642,752개와 비교해보면 2.78%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4.99% 하락, 브랜드이슈 1.99% 하락, 브랜드소통 2.80% 상승, 브랜드확산 6.95%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