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식약청, 수막구균성 수막염백신 수입 허가국내 임상실험-안정성, 유효성 검토 마쳐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5.18 10:10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국내 최초로 수막구균성 수막염 백신 ‘멘비오(노바티스)’를 다음 주 초 수입 허가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허가된 백신은 여러 종의 수막구균 중 병원성이 높은 4개종에 예방 효과가 있는 제품으로, 지난 2010년 미국 및 유럽에서 허가돼 사용 중이다.

이에 식약청은 국내 허가를 위해 우리나라 사람에게 효과가 있고 안전한가를 확인하기 위한 국내 임상시험을 거쳤으며, 허가에 필요한 안전성․유효성 자료 등이 검토됐다고 전했다.

수막구균은 세균성 수막염을 일으키거나 혈액내로 침투해 혈액 내 염증인 ‘폐혈증’을 일으키는 세균으로 국내에서는 지난해 군인 1명이 사망하는 등 2001년부터 현재까지 129명 발생, 11명이 사망한 것으로 보고됐다.

WHO에 따르면 수막구균에 걸릴 경우, 10명 중 1명이 사망하고 생존하더라도 5명 중 1명에겐 사지절단, 뇌손상, 피부괴사, 청력상실 등 치명적인 후유증이 남는다.

식약청은 “이번 수막구균 백신 허가로 수막구균에 의해 야기되는 질병이 예방되기를 바란다”며 “집단생활을 하는 학생이나 군인 등 고위험군에서 수막구균 감염에 의한 질병 예방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재 수막염의 다른 원인균인 폐렴구균 및 인플루엔자간균에 대한 백신은 여러 제품이 허가돼 사용 중이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