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11월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헤드스파7, 2위 미쟝센, 3위 아모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11.22 13:59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신제품런칭센터와 함께 국내 소비자에게 사랑받는 트리트먼트 브랜드 27개에 대한 브랜드 평판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1위 헤드스파7 2위 미쟝센 3위 아모스 순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트리트먼트는 샴푸 후에 머리카락의 영양을 위해 모발에 바른 후 씻어내는 모발영양제의 일종이다. 보통, 잦은 염색이나 탈색 혹은 파마로 상한 머리에 영양을 주어 재생시키기 위해 사용한다. 집에서 직접 관리하는 셀프 헤어 케어 트렌드가 보편화되면서 ‘셀프 헤어 케어 카테고리’ 시장 매출이 증가했다. 셀프 헤어 케어를 위한 염모제, 파마약, 트리트먼트 등 다양한 제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했다. 2021년 10월 22일부터 2021년 11월 22일까지의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12,007,698개를 분석했다. 지난 10월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12,300,412개와 비교하면 2.38% 줄어들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은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지수는 참여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트리트먼트 브랜드평가지표에는 신제품런칭센터의 브랜드에 대한 채널 평가도 포함됐다.​

​2021년 11월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순위는 헤드스파7, 미쟝센, 아모스, 모로칸오일, 케라스타즈, 려, 케라시스, 엘라스틴, 츠바키, 밀본, 박준, 팬틴, 쿤달, 모레모, 제이숲, 헤어플러스, 안나플러스, 아론, 트리트룸, 로레알파리, 닥터탑, 힐링버드, CP, 닥터시드, 로픈, 아도르, 토소웅 순으로 분석됐다.​

트리트먼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503,767 소통지수 492,424 커뮤니티지수 475,315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471,506으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1,510,650과 비교하면 2.59% 하락했다.​

2위, 미쟝센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63,669 소통지수 655,366 커뮤니티지수 347,09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066,129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925,353과 비교하면 15.21% 상승했다.​

3위, 아모스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137,838 소통지수 371,651 커뮤니티지수 301,68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811,173으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850,554와 비교하면 4.63% 하락했다.​

​4위, 모로칸오일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79,307 소통지수 461,894 커뮤니티지수 242,26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83,461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751,156과 비교하면 4.30% 상승했다.​

​5위, 케라스타즈 트리트먼트 브랜드는 참여지수 111,923 소통지수 421,275 커뮤니티지수 234,532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767,730으로 분석됐다. 지난 10월 브랜드평판지수 822,711과 비교하면 6.68%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21년 11월 트리트먼트 브랜드 분석결과, 헤드스파7 트리트먼트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트리트먼트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0월 트리트먼트 브랜드 빅데이터 12,300,412개와 비교하면 2.38% 줄어들었다. 세부 분석을 해보면 브랜드소비 1.60% 상승, 브랜드소통 2.43% 하락, 브랜드확산 4.12% 하락했다"고 평판 분석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hanmail.net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