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아모레퍼시픽, 종로구 북촌에 설화수와 오설록 매장 개점과거와 현재가 조화 이루는 북촌에서 설화수, 오설록 역사와 전통 담은 공간 선보여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1.20 06:1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아모레퍼시픽이 서울시 종로구 북촌에 설화수 플래그십 스토어와 오설록 티하우스를 개점했다.

11월 19일부터 운영하는 두 매장은 1930년대 한옥과 1960년대 양옥, 정원까지 약 300평에 이르는 공간으로 구성했다. 서울 중심에 위치한 북촌은 과거와 현재가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지역으로 이곳에서 설화수와 오설록의 역사와 전통을 담은 공간을 선보인다.

공간 설계는 건축사사무소 원오원 아키텍스의 최욱 소장이 참여했으며 기존 공간의 아름다움이 그대로 드러날 수 있도록 전면 유리로 벽을 마감했다. 기둥과 서까래, 지붕 원형을 그대로 살리면서 현대적인 아름다움을 더해 한옥의 우아함과 현대 건축물의 세련미를 동시에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한옥 공간과 양옥 일부 공간에서는 특별한 뷰티 경험을 제공하는 ‘설화수 북촌 플래그십 스토어’를 만나볼 수 있다. 양옥 1~3층과 외부 테라스 공간에서는 차(茶)를 통해 새로운 감각과 취향을 보여주는 ‘오설록 티하우스 북촌점’을 경험할 수 있다.

설화수 북촌 플래그십 스토어는 곳곳에 설화수의 취향과 가치관을 섬세하게 담아 따뜻한 환대로 맞아주는 ‘집’으로서의 정체성을 지닌다. 먼저 한옥의 '응접실'에서 만나는 인삼 달고나로 기분 좋은 리추얼을 경험하며 여정을 시작한다. 세면대에서 손 세정 후 윤조에센스의 산뜻한 텍스처와 은은한 향을 느끼며 ‘공작실’로 향한다.

도예가 작업실을 구현한 ‘공작실’에서는 설화수의 대표 상품인 윤조에센스와 조선 미학의 대표인 백자가 만난 ‘윤조에센스 백자 에디션’을 만나볼 수 있다. 이후 전통의 아름다움을 소품으로 표현한 ‘미전실’을 지나면 숭고한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다양한 메이크업 제품을 만날 수 있는 꾸밈의 공간 ‘단장실’에 다다른다.

한옥을 떠나 중정으로 연결된 양옥에 들어서면 설화수 북촌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용 상품을 비롯해 정성 담긴 포장 서비스가 준비된 리테일 공간이 펼쳐진다. 설화수의 서사가 담긴 제품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부띠끄 원’과 추천 상품을 제안하는 ‘부띠끄 윤’을 통해 설화수의 모든 제품을 자유롭게 경험해 볼 수 있다. 누군가에게 특별한 선물을 하고 싶다면 전통의 지혜와 복을 비는 정성의 마음을 선물과 함께 담아낸 설화수만의 포장 서비스 ‘지함보’를 추천한다.

고즈넉한 계단을 오르면 지적인 아름다움을 채울 수 있는 ‘설화살롱’을 만나게 된다. 설화수 브랜드의 취향을 반영한 글, 음악, 소품을 자유롭게 즐기며 심신을 달래는 곳으로 주기적인 큐레이션을 통해 감도 높은 체험을 선사한다. 설화살롱 앞으로 펼쳐진 ‘설화정원’은 60년 이상의 세월을 간직한 향나무와 석탑, 석등이 단아한 조화를 뽐내며 산책으로 인도한다.

설화수 북촌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채비도 단단히 했다. 설화수 대표 상품인 윤조에센스를 귀한 백자에 담은 ‘윤조에센스 백자 에디션’은 오직 설화수 북촌에서만 구입할 수 있어 이곳을 방문하는 고객에게 특별한 만족을 선사할 예정이다. 단아하고 품격 있는 북촌 전용 지함보 포장 서비스는 고객에게 더욱 만족스러운 경험이 될 것이다.

이렇듯 한편의 아름다운 여정을 마치고 나면 고객은 그 어떤 설명보다도 확실한 설화수의 ‘관점’을 이해하게 된다. 그 옛날 우수한 한방 재료를 알아낸 안목과 전통의 가치에서 현대적 미감을 이끌어낸 설화수만의 감각을 구석구석 체감했기 때문이다. 시대를 초월하는 전통의 아름다움을 발굴해 세련된 미감을 더한 뒤 동시대 여성들에게 아름다운 삶을 위한 영감을 주는 것. 그것이 바로 설화수가 끊임없이 ‘아름다움’에 대한 관점을 새롭게 가다듬는 이유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