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수출입은행, 국내 최초로 IFC 주도 임팩트 투자 원칙 도입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11.03 15:39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이 ESG 경영을 가속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IFC 주도 임팩트 투자 원칙(Impact Investing Principles)’을 도입한다고 3일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2일(현지 시각)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가 열린 영국 글래스고에서 스테파니 폰 프리드버그(Stephanie von Friedeburg) IFC 부총재와 만나 수은의 ESG 채권 연계 자산에 대해 IFC 주도 임팩트 투자 원칙 도입을 주요 내용으로 한 서약서를 전달했다.

IFC 주도 임팩트 투자 원칙은 글로벌 임팩트 투자시장에 규율, 투명성, 신뢰성을 제공하기 위해 IFC가 주요 임팩트 투자기관들과 함께 2019년 4월 수립한 프레임워크이다.

이 원칙에 서명한 기관들은 투융자에 따른 경제적 이익과 함께 사회·환경에 미치는 ‘임팩트’를 조사하고 모니터링해야 한다. 현재까지 전 세계 100개[3] 이상의 개발금융기관과 상업금융기관, 자산운용사 등이 IFC 주도 임팩트 투자 원칙을 도입했다.

 
수은 방 행장은 이날 서약서를 전달한 뒤 “임팩트 투자 원칙 도입을 통해 수은이 ESG 경영을 가속화하고, 유엔 지속가능개발 목표(SDGs) 달성에도 이바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은은 7월 국책은행 최초로 ESG 경영 로드맵을 수립하고, 전담부서인 ESG 경영부 및 이사회 내 ESG 위원회를 신설하는 등 본격적인 ESG 경영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에는 20억달러 규모의 글로벌 그린본드를 발행하는 등 ESG 채권 발행을 통해 대체에너지, 기후변화 대응 등 친환경 사업도 적극적으로 지원 중이다.
 
이와 별도로 방 행장은 영국 현지에서 이번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 참석차 방문한 EBRD, IDB, AfDB 등 다자개발은행(MDB), 캐나다 수출신용기관 EDC와 차례로 양자 면담했다. 이 자리에선 신재생에너지, 수소와 같은 ‘그린 산업’에 대한 공동 금융지원 방안 등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협력 방안이 논의됐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