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집값 35% 올리는 호수공원···인근 신규 분양 관심청라·광교·동탄 등 호수공원 일대 지역 시세 리딩···쾌적하고 언제든 여가 즐길 수 있어 선호도 높아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10.29 14:10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주거 품격을 한껏 높여주는 호수공원 인근 주거상품에 관심이 쏠린다. 탁 트인 수변이 부동산 가치를 높이는데다 ‘위드 코로나’에도 안심하고 여가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호수공원이 부각되는 모양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 자료를 분석한 결과 주요 호수공원 인근 아파트 시세는 지역 동(洞) 시세보다 평균 35% 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10월 기준 인천 청라호수공원(69만㎡) 옆 ‘청라국제금융단지 한양수자인 레이크블루’ 전용 84㎡ 평균 시세는 10억4500만원에 달해 청라동 평균(8억3877만원)을 20% 이상 웃돈다. 특히 조망이 가능한 타입의 경우 12억9500만원에 거래돼 일대 최고가 아파트로 자리잡았다.

수원 광교호수공원(170만㎡) 바로 옆 ‘중흥-S클래스’ 전용 84㎡ 평균가도 12억원으로 단지가 위치한 원천동(8억1884만원) 보다 50% 가까이 더 높다. 동탄2신도시도 동탄호수공원(46만㎡) 바로 앞 ‘더레이크 부영(3단지)’ 전용 84㎡ 평균가(11억9500만원)는 산척동 평균(8억8399만원)을 약 35% 웃돈다. 고양(일산), 세종 등도 호수 일대가 주변 아파트 시세를 리딩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호수 인근 단지 청약 경쟁률도 치열하다. 대전 갑천호수공원(예정)과 가까운 ‘더샵 도안트위넌스’는 10월 청약을 진행한 결과 평균 53.5대 1을 기록 후 계약시작 3일만에 완판됐다. 은파호수공원을 품은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도 지난 6월 평균 55.7대 1로 전 주택형이 1순위 마감 후 단기간 계약을 끝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녹지만 펼쳐지는 것보다 아름다운 수변이 더해지는 것이 집값 상승에 큰 도움을 주며 건강한 삶까지 누릴 수 있어 부가가치가 더 높다”며 “또한 호수공원 일대는 사람이 계속 모이는 만큼 상권이 발달하고 행사 개최 등으로 지역문화의 핵심 역할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인천(청라), 대전(도안), 파주(운정) 등 호수가 이미 들어섰거나 새로 조성 계획인 곳에서 나오는 신규 분양도 관심을 끈다. 주목을 끄는 높은 곳은 청라호수공원 바로 옆에 들어서는 ‘청라 한양수자인 디에스틴’이 꼽힌다. 전용면적 84㎡ 702실 규모의 주거형 오피스텔이다. 7호선(예정) 신설역 시티타워역(가칭)이 도보권에 있고, 하나금융그룹 본사 및 계열사, 현대모비스 수소연료전지 핵심부품 생산시설이 들어설 계획이어서 배후수요는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파주 운정호수공원(49만㎡) 부근에서는 현대건설이 ‘힐스테이트 더 운정’ 분양 계획을 잡고 있다. 아파트 744가구와 주거형 오피스텔 2669실로 이뤄진 주거복합단지다. 대전 갑천호수공원(예정) 부근에서는 HDC현대산업개발이 11월 ‘대전 도안 센트럴 아이파크’를 내놓는다. 전용 84㎡ 단일면적 총 377실로 짓는다.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역(예정) 역세권 입지를 갖췄다.

전북 군산 은파호수공원(약 257만㎡)과 인접한 곳에서는 10월 제일건설이 ‘은파 오투그란데 레이크원’에 나설 예정이다. 전용면적 59~140㎡ 399가구로 구성됐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