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세계은행 "에너지 가격 상승..지구적 인플레이션 위험" 경고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10.22 17:49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세계은행이 내년 상반기까지 에너지 가격 상승이 이어지면서 세계적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21일 세계은행(WB)은 웹페이지에 게시한 '원자재 시장 전망' 보고서를 통해 에너지 가격 상승이 내년에도 이어져 물가 상승 압박을 키운 뒤 하반기에 하락하기 시작할 것으로 전망했다. 유가는 수요 증가로 인해 2022년 배럴당 74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1일 미국 서부텍사스산원유 가격은 전날보다 1.1% 하락한 1배럴에 82달러 50센트로 장을 마감했다. 그러나 이는 여전히 7년 만에 최고 수준이면서 공급 부족 사태가 완화된 상황도 아니므로 오름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크다.

아이한 코제 WB 개발전망국장은 올해 80% 가격이 급등한 에너지 가격이 글로벌 인플레에 주요한 단기적 위험이 되고 있다고 우려하면서, 이러한 추세가 지속된다면 에너지 수입 국가들의 경제성장에 압박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세계은행은 몇몇 소비재 가격은 올해보다 더 크게 상승해 최근 10년 새 가장 큰 증가폭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금속 가격도 내년 하반기에나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WB는 올해 48% 오른 금속 가격이 내년에는 5%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농산물 가격은 올해 22% 급등하고, 내년부터 소폭 하락전환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