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KB국민카드, 버려지는 카드 자재 새활용한 친환경 보드게임 판매15일부터 ‘11번가’서 365개 한정 판매후 판매대금 전액 환경단체 기부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10.14 20:43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가 보드게임 ‘부루마블’ 제작사인 ‘씨앗사’와 손잡고 폐플라스틱 카드 자재를 새활용(Up-Cycling) 한 친환경 보드게임 ‘부루마블 옐로우 에디션(Yellow Edition)’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인 상품은 샘플카드, 판매중단 카드 등 폐기 예정인 플라스틱 카드 자재를 보드게임에 사용하는 29장의 ‘씨앗증서’로 새롭게 디자인해 버려지는 물품의 가치와 활용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또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해 주사위, 건물, 말 등의 게임용품도 종이, 나무 등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제작해 친환경의 의미를 더했다.

특별 한정판인 ‘옐로우 에디션’이라는 이름도 KB금융그룹의 상징색인 노란색을 나타냄과 동시에 운동 경기에서 경고의 의미로 사용하는 ‘옐로우 카드’가 연상되도록 해 환경 문제가 경고 수준에 있음을 중의적으로 표현했다.

이 상품은 15일부터 온라인쇼핑몰 ‘11번가’에서 365개 한정 판매되며 판매대금 전액은 환경단체에 기부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버려지는 플라스틱 카드 자재를 새단장 해 친환경의 의미를 되새기고 재미와 소장가치도 부여하는 한편 판매 금액을 환경 보호 활동을 위해 사회에 환원하는 선순환 구조를 가진 새로운 개념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카드회사가 진행하면 의미를 더할 수 있는 ESG 활동을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준비를 통해 딱딱하고 어렵게 느껴지는 ESG가 아닌 일상생활 속에서 고객과 함께 호흡하고 쉽게 동참할 수 있는 ESG 활동을 다양하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