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4분기 재개발, 재건축 사업 변화 주목주변 생활 인프라 탄탄하고 정주여건 개선 따른 미래가치 높아 수요 집중···실수요 몰리며 신축 아파트 분양권 프리미엄 형성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10.13 19:39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올 4분기에는 재개발, 재건축 사업이 전국 곳곳에서 이뤄지며 신주거타운으로의 변화를 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재건축, 재개발을 통해 공급되는 분양 단지는 지역 내 인프라가 잘 형성돼 있어 생활이 편리하고 주변 정주여건 개선에 따른 미래가치까지 기대할 수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크다. 또한 일대의 노후주택 비율이 높아 갈아타기 수요가 풍부하며 다수의 정비사업이 예정된 곳은 향후 신 주거타운으로 거듭나게 돼 지역의 위상까지 높아진다.

실제로 이들 단지는 풍부한 수요가 뒷받침돼 분양가 대비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되는 경우가 많다. 지난해 7월 서울 노원구 상계동 상계6구역을 재개발한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는 전용면적 59.97㎡ 분양가가 최고 4억7700만원이었으며 지난 8월 입주권이 8억5995만원(15층)에 거래돼 3억8295만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됐다. 상계동은 올해 재건축 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아파트들이 잇따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지방에서도 마찬가지다. 정비사업이 잇따르며 신흥 주거지로 탈바꿈하고 있는 대구 남구에서 지난 2019년 7월 상록주택 재개발으로 공급된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은 전용면적 84.64㎡ 분양권이 올해 최고 7억4190만원(3월, 24층)에 거래됐다. 이는 분양가(4억8200만원) 대비 2억5990만원 상승한 금액이다.

또 지난해 3월 부산 북구 덕천동 일대 재건축 단지인 ‘포레나 부산 덕천’도 전용면적 59.99㎡ 분양권이 지난 8월 4억9250만원(2층)에 거래돼 분양가인 3억1430만원 대비 1억7820만원의 가격 상승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 분양 단지는 생활 편의성, 프리미엄 두가지 모두를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실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면서 “다만 정비사업 특성상 사업이 지연되는 경우가 많아 가시화되고 있는 단지들을 중심으로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우선 대구에서는 앞산 신주거타운으로 변화하고 있는 남구 봉덕동에서 공급이 예정돼 있다. 현대건설은 10월 대구광역시 남구 봉덕동 1067-35번지 일원에서 ‘힐스테이트 앞산 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새길지구 재건축 사업을 통해 공급되는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8층, 4개동, 전용면적 52~84㎡ 총 345세대 규모로 조성되며, 이중 274세대를 일반 분양한다.

신천과 앞산, 수성못 등 녹지시설이 풍부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자랑하며 봉덕초, 경일여중고〮, 협성경복중, 협성고 등 도보 통학이 가능한 초중〮고〮교가 인근에 자리하고 있어 교육여건이 우수하다. 영남대학교병원, 봉덕신시장, 대백프라자, 홈플러스 등의 편의시설이 단지 인근에 있어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고 수성구가 바로 인접해 있어 생활권 공유가 가능하다. 또한 단지와 인접한 신천대로와 앞산순환로를 통해 대구 시내∙외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코오롱글로벌은 10월 대전시 중구 용두동 1구역 재개발 사업으로 ‘대전 하늘채 엘센트로’를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용두동 167-9번지 일원에 들어서며 지하 2층~지상 33층, 총 5개동, 총 474세대로 구성됐다. 이 중 59~84㎡ 304세대가 일반 분양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중구에는 약 2만여 가구 규모의 도시정비사업이 예정돼 있다. 목양초와 목동초가 인근에 자리하고 있으며 코스트코 대전점, 세이백화점, 롯데백화점, 선병원 등의 편의시설도 이용이 편리하다.

두산건설은 10월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건건동 옛 인정프린스아파트 재건축 사업을 통해 ‘반월역 두산위브 더센트럴’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4층, 7개동, 전용면적 59~79㎡, 총 725세대 규모로 이중 207세대를 일반에 분양한다. 단지 인근에 4호선 반월역이 위치해 과천과 사당, 서울역, 동대문 등 서울 핵심권역으로의 이동이 편리하며 창말 생활체육시설, 상록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의 편의시설도 풍부하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