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피해
이어폰 소비자피해, 2건 중 1건은 '품질 및 A/S' 관련구입 시 상품정보 꼼꼼히 확인하고 품질보증서 등 자료 보관해야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10.08 19:38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휴대전화 등을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해 다양한 형태의 이어폰이 출시되고 있으나, 관련 소비자피해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품질 및 A/S 불만’ 피해가 55.2%로 가장 많아

한국소비자원에 최근 3년여간(2019년 ~ 2021년 6월) 접수된 이어폰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346건으로 피해유형별로는 ‘품질 및 A/S 불만’이 55.2%(191건)로 가장 많았다.

포장 개봉 등을 이유로 한 사업자의 ‘청약철회 거부’ 15.6%(54건), ‘배송불이행’ 12.1%(42건), ‘표시‧광고 내용 불이행’ 8.4%(29건), ‘부당행위’ 6.4%(22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품질 및 A/S 불만’은 품질보증기간 이내에 제품 하자가 발생하여 사업자에게 배상을 요구했음에도 사용상 부주의를 주장하거나 구입증빙이 없어 수리를 거부당한 사례가 많았다.

소비자피해 10건 중 8건은 이어폰을 온라인으로 구입

이어폰의 특성상 20~40대 소비자의 사용이 많아 ‘온라인 구입’이 80.9%(280건)로 ‘오프라인 구입’(19.1%, 66건) 보다 월등히 많았다. ‘온라인 구입’의 경우 ‘오프라인 구입’보다 상대적으로 청약철회 거부(18.2%), 배송불이행(13.9%), 표시‧광고 내용 불이행(10.4%) 피해가 많았고, ‘오프라인 구입’은 품질 및 A/S 불만(85.0%)이 대다수였다.

고가 제품은 ‘품질 및 A/S 불만’, 중저가 제품은 ‘청약철회 거부’ 관련 피해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구입가격 확인이 가능한 287건을 구입금액별로 살펴보면 20만원 미만의 중저가 제품에 대한 피해가 209건(72.8%)이었는데, 청약철회 거부(19.6%), 표시‧광고 내용 불이행(9.6%) 관련 피해가 20만원 이상의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많았다. 중저가 제품일수록 온라인 광고와 실제 제품 성능이 다른 경우가 많은 것으로 판단된다.

반면, 20만원 이상 제품의 경우에는 상대적으로 품질 및 A/S 불만(66.6%)이 많아 고가의 제품인 만큼 품질 및 A/S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수준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구입 시 상품정보, 수령 시 제품 상태 꼼꼼히 확인해야

한국소비자원은 이어폰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구입 시 제품사양, 품질보증사항 등 상품정보를 꼼꼼히 확인할 것, ▲A/S 및 배송불이행에 대비해 영수증, 품질보증서, 광고 내용 등 관련 자료를 보관할 것, ▲온라인 구입 후 제품 수령 시 구입한 제품이 맞는지 확인하고, 사용 의사가 있을 경우에만 제품을 개봉할 것, ▲제품에 하자가 발생할 경우 근거 자료를 확보하여 사업자에게 즉시 통보할 것 등을 당부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hanmail.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