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0.10.26 월 15:51
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YMCA “현대차, 그랜저HG 결함 1년간 은폐”…검찰 수사의뢰1년간 9만여명 고객, 건강과 안전에 중대한 위협 초래
정효정 기자 | 승인 2012.05.09 16:32

YMCA 자동차안전센터(이하 YMCA)는 지난 8일 현대자동차와 국토해양부 관련자를 자동차관리법 및 소비자기본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YMCA는 자동차관리법 제31조를 근거로 자동차제작자는 자동차 또는 자동차 부품이 안전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 발견 시 자동차 소유주가 이를 알 수 있도록 우편 발송 등으로 사실을 공개하고 시정조치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반 시 자동차 제작자 등은 국토해양부령에 따라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게 된다.

YMCA는 “그랜저HG 모델의 구조적 결함에 의해 배기가스가 실내로 유입되는 문제는 모델이 출시 된 작년 1월 이후 구입 고객 항의, 각종 인터넷 자동차 동호회 의견 등을 통해 충분히 인지할 수 있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출시 후 1년이 넘도록 현대자동차는 결함 공개 및 시정조치 의무, 소비자기본법이 규정하는 결함정보 보고 의무를 전혀 이행하지 않고 문제를 방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국토해양부는 작년 11월 24일 현대 그랜저HG 모델의 결함을 확인했음에도 불구하고 배기가스가 탑승자에게 미치는 유해성을 밝히지 않고 있으며, 올해 1월 9일 ‘리콜에 해당하는 제작 결함은 아닌 것’으로 결론짓고 무상수리를 권고하고 면죄부를 줬다고 전했다.

이에 YMCA는 “현대자동차와 국토해양부가 1년의 시간을 끄는 동안 그랜저HG를 구매한 9만여 명의 소비자와 동승자의 건강과 안전은 심각한 위험에 노출된 채로 방치됐다”며 엄중한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한편, 현대자동차 측은 “결함 발견 후 해당 차량을 구매한 고객들에게 통보하고 무상수리를 실시했다”며 “이미 대부분의 고객들이 무상수리를 받아 결함을 해결했고 아직 수리를 받지 못한 고객 역시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정효정 기자  hj@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