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22:47
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KT, 그룹트랜스포메이션 부문 신설...전략투자·제휴협력 이끈다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9.17 19:05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KT가 '그룹Transformation(트랜스포메이션) 부문'을 신설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룹 차원의 미래 성장기반을 강화하고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다.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은 CEO 직속으로 편재되며 ▲그룹 경영 및 사업전략 ▲국내외 전략투자 ▲외부 제휴·협력 등의 기능을 통합해 그룹 성장을 이끌게 된다. KT는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을 중심으로 각 그룹사의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동시에 그룹 내 시너지 창출을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을 추진할 방침이다.

KT는 KT스튜디오지니 설립 및 시즌(seezn) 분사 등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 강화, KTH와 엠하우스 합병 법인 'KT알파' 출범을 통한 디지털 커머스 시장 공략 등 그룹사 재편으로 전략적인 사업 추진을 이끌어 왔다. 앞으로도 미래성장 사업 분야에서 이 같은 공격적인 그룹 경영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은 주요 그룹사의 IPO(기업공개·신규상장) 추진, 투자 유치 등 기업 가치를 높이기 위한 전략 수립과 실행에서도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또 신설 부문을 중심으로 국내외 전략적 투자와 제휴를 추진해 KT그룹의 사업 완성도를 효과적으로 높여 나간다는 전략이다.

KT는 지난해부터 디지코(DICIGO) 전환을 위해 현대로보틱스, 현대HCN, 웹케시그룹, 엡실론 등 1조원이 넘는 투자를 추진해왔으며 지니뮤직의 '밀리의서재' 인수 등 그룹 차원의 M&A도 성사시켰다. 앞으로도 전략적 M&A와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 등 혁신 기업과의 제휴·협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KT는 윤경림 전 현대자동차 부사장을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장(사장)으로 선임했다. 윤 사장은 그간 KT에서 미디어본부장,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 글로벌사업부문장 등을 역임하며 KT의 미래성장을 이끈 경험이 있다.

KT는 "신설된 그룹트랜스포메이션부문이 각 그룹사의 잠재력 극대화로 괄목할 성장을 견인하고 디지코로 변모한 KT 그룹의 기업가치를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을 기대한다"며 "윤경림 사장은 통신은 물론 모빌리티, 미디어 등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그룹사 성장을 견인할 전략을 수립하고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줄 적임자로 판단해 영업했다"고 설명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