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6 화 21:27
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KT, 스튜디오지니 1750억 유상증자 "2025년까지 1000여개 IP 라이브러리 구축"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9.17 11:58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디지털플랫폼 기업 KT가 그룹 내 콘텐츠 비즈니스의 핵심 계열사 KT 스튜디오지니의 유상증자에 1750억원 규모로 참여한다고 17일 공시했다.

KT 스튜디오지니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보통주 875만주를 발행할 예정이다. 주당 발행가는 2만원이다. KT는 스튜디오지니의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어 이번 추가 출자에 따른 지분율 변동은 없다. 앞서 KT는 자본금 250억 원을 출자해 지난 1월 KT 스튜디오지니를 설립했으며, 이번 유상증자 참여로 KT의 총 출자액은 2278억원 규모로 확대됐다.

KT 스튜디오지니는 이번에 확보한 자금을 투입해 그룹 내 방송 채널을 육성하고, 안정적인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기반 마련에 박차를 가한다. 연간 20여 개 타이틀의 드라마를 제작해 선보이고 2025년까지 1000여 개 규모의 IP(지적재산권) 라이브러리를 구축할다는 계획이다.

윤용필 KT 스튜디오지니 공동대표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KT 스튜디오지니는 그룹 내 콘텐츠 비즈니스 콘트롤 타워로서 공고한 지위와 함께 보다 강력한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KT그룹 내 유무선 플랫폼 간 시너지를 비롯해 외부 크리에이터 및 전략적 투자자들과의 상생 모델을 통해 단기간 내 콘텐츠 제작 역량을 확보하고, 글로벌 콘텐츠 시장에서 승리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