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놀 줄 아는 브랜드가 소비자를 사로잡는다!패션업계, 꺼질 줄 모르는 파티 마케팅 열풍!
송혜란 기자 | 승인 2012.05.09 14:54

   
 
화려한 패션과 음악, 셀러브리티까지 젊은 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코드를 모아놓은 파티. 20대를 타깃으로 하는 패션 브랜드에서 파티 마케팅이 빠지지 않는 이유다. 최근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차별화를 꾀하는 패션 브랜드의 파티 중 소비자들의 이목을 이끌었던 사례들을 알아본다.  

글로벌 데님 브랜드 '리바이스'는 지난 달 역삼동 클럽 정키에서 데님&화이트를 컨셉으로 리바이스X카프리 데님파티를 진행했다.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브랜드 감성을 전달하고자 기획된 이번 파티는 참석자들이 직접 메시지를 적어 꾸밀 수 있는 컬러 포토월’, 파티장 내 숨어있는 알파벳을 찾아 키워드를 완성하는 키워드 보물찾기등 적극적인 소비자 참여를 요구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기존 파티들과의 차별화를 꾀했다. 이는 특히 20대 참석자들의 적극적인 호응 속에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보다 역동적이고 신선한 파티였다는 호평을 불러왔다.
 
이에 대해 리바이스코리아 마케팅팀 이승복 과장은 이번 파티는 리바이스의 보다 새롭고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고자 기획된 만큼 20대 소비자들이 선호할 만한 참여형 이벤트들을 중심으로 구성했다앞으로도 소비자들과 보다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진행한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제일모직 포스트 힙합 캐주얼브랜드 '후부(FUBU)'20주년을 맞아 브랜드 리뉴얼을 기념하기 위해 전속모델 빅뱅 탑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서상영 디자이너가 함께한 ‘MOVE 2 FUBU PARTY WITH 2TOP’를 진행했다. 지난 1일 부산 파라다이스호텔 클럽 엘룬에서 진행된 이번 파티는 공개방송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두 스타의 패션 스타일 및 음악을 공개하는 등 브랜드 스토리와 스타의 이야기를 담아 진행하며 관심을 끌었다.
 
스포츠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푸마'도 오는 10일 압구정 삐에로 스트라이크에서 푸마 소셜 클럽 파티를 개최한다. 이번 파티는 일상에서 즐기는 스포츠의 즐거움 담아 건강한 소셜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하는 ‘2012 SS 푸마 소셜 캠페인을 타깃층에 소구하고자 마련됐다. 파티에는 가수 이효리가 참석할 예정이며, 음악과 댄스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송혜란 기자  hrsong@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혜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