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22:47
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현대차 통합 고객 서비스 앱 마이현대 2.0 출시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9.16 13:43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현대자동차는 현대차 오너들의 필수 고객 서비스 앱 ‘마이현대(myHyundai)’에 편리함과 실용성을 더한 ‘마이현대 2.0’ 버전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2019년 12월 첫 선을 보인 ‘마이현대’는 멤버십부터 차량 관리, 카 라이프 등 현대자동차와 관련된 모든 서비스를 한곳에서 편리하게 제공하는 통합 고객 서비스 앱이다.

현대자동차는 기존 ▲블루멤버스 ▲현대 마이카스토리 ▲현대 차량관리 등 여러 곳으로 분산돼 있던 기능을 ‘마이현대’ 앱으로 통합하고 현대차 고객의 멤버십을 비롯한 정비 예약 및 신청, 소모품·유지비 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새롭게 개편된 ‘마이현대 2.0’은 고객 사용 경험에 맞춘 디자인을 적용하고 개선된 차량관리 기능과 확대된 카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마이현대 2.0’은 개인화된 정보를 강화해 고객들이 한눈에 본인의 차량 정보와 상태 확인이 가능하도록 홈 화면을 구성했다.

‘마이현대 2.0’ 이용 고객은 앱 접속 시 홈 화면에서 본인이 소유한 차량과 차종·색상이 동일한 이미지를 확인할 수 있으며, 차량 계약 정보와 고장 정보, 관련 리콜 정보도 바로 조회할 수 있다.

또, 홈 화면에서 현대자동차와 관련된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도 바로 시청할 수 있도록 제공해 고객들이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요소를 더했다.

‘마이현대 2.0’은 기존 정비 신청과 현황 조회 등에 그쳤던 차량관리 기능도 한층 강화했다.

‘마이현대 2.0’은 현대오일뱅크, 에스오일과의 제휴를 통해 고객이 주유 후 포인트 적립 시 일자, 금액, 주유량 등이 포함된 고객의 주유 내역을 유지비에 자동으로 입력해주고, 월별 유지비 차트와 항목별 지출 내역 통계를 시각화된 그래프로 제공해 고객의 효율적인 유지비 관리를 돕는다.

이 외에도 소유한 차량의 점검 대상 여부 조회와 디지털 키 공유·삭제 등 기존에 제공하던 차량 관리 관련 기능도 한 곳에 모아 고객은 더 쉽고 간편하게 차량을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마지막으로 ‘마이현대 2.0’은 카 라이프 서비스 탭을 신설하고 서비스 대상도 확대했다. 먼저, ‘마이현대 2.0’은 디지털 키를 소유한 고객이 ‘현대 디지털 키’ 앱을 통해서만 신청할 수 있었던 비대면 서비스인 ‘방문 세차’와 ‘디테일링 세차’ 서비스를 ‘마이현대 2.0’ 앱에서도 제공하고, 디지털 키가 없는 고객도 이용이 가능하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이에 따라 기존 ‘마이현대(myHyundai)’ 앱에서 제공하던 ‘픽업앤충전’ 서비스와 추가된 ‘방문 세차’, ‘디테일링 세차’ 서비스를 신설된 탭에 모아 고객들이 한 눈에 다양한 카 라이프 서비스를 확인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 간편결제 시스템을 적용해 서비스 이용 금액 결제 시 결제 단계를 간소화하고 서비스의 단계별 진행 현황 확인 및 사진을 통한 결과 열람, 서비스 개선을 위한 평가 및 후기 작성 모두 앱을 통해 쉽게 가능하도록 했다.

향후 ‘마이현대 2.0’은 자동차 보험 등 다양한 카 라이프 서비스를 꾸준히 런칭해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마이현대 2.0’ 출시와 기존 ‘마이현대(myHyundai)’ 앱 가입자 100만 돌파를 기념하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현대자동차는 ‘마이현대 2.0’ 출시일인 이달 13일부터 30일까지 ‘마이현대 2.0’ 앱에 신규 가입하는 현대차 고객 중 만 명을 추첨해 커피 기프티콘을 제공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 고객들의 편리한 카 라이프를 위해 실용성을 중심으로 개편한 앱 ‘마이현대 2.0’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제휴사 확대 및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 런칭을 통해 고객분들께서 즐거운 자동차 생활을 경험하실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