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6 화 21:27
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산림청, 코로나19 속 우울 극복 숲치유 심리지원 활성화 비대면 영상회의 개최올해 지난 7월까지 코로나19 고충 대응인력 포함 휴교학생 등 1만명에게 숲치유 지원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8.19 19:3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산림청(청장 최병암)은 지난 18일 국립산림과학원, 한국산림복지진흥원, 산림교육센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코로나 우울 극복 숲치유 심리지원 활성화를 위한 비대면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작년 하반기 국립산림치유원 등에서 코로나19 대응인력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제공됐던 숲치유 프로그램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대상별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한 방안 등에 대해 중점 논의했다.

’20년 코로나19 대응 숲치유 프로그램 시범 운영결과 약 2500여명이 참여했으며 참여자의 정서안정 점수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 우울 개선 효과를 확인했다. 또한 올해에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대상으로 지원범위를 확대해 지난 7월까지 코로나19 고충 대응인력을 포함해 휴교학생 등 약 1만명에게 숲치유를 지원했다.

앞으로도 숲치유 지원대상 확대를 위해 전국 산림복지시설과 협력해 치유인력 양성교육, 시설 특성을 활용한 프로그램 개발 등 국가적 숲치유 심리지원체계 구축 및 국민마음 숲치유 안내서를 마련할 계획이다.

산림청 이현주 산림교육치유과장은 “현재 15개 국립산림치유시설에서 코로나19 숲치유 프로그램을 운영 중에 있으니 숲치유를 통해 마음을 위로받고 일상에서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