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17 일 19:06
HOME 여성 여성계뉴스
양평원, 아시아권 성평등 트레이너 네트워크 프로그램 비대면 성료“여러 국가의 성평등 트레이너들과 의견을 공유할 수 있어 좋았고 네트워크 형성해 소통할 수 있어 기뻐”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8.17 17:06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여성가족부 산하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원장 장명선, 이하 양평원)은 지난 7월 27일부터 8월 9일까지 아시아 15개국에서 선발된 젠더 트레이너 30명을 대상으로 ‘아시아 성평등 트레이너 네트워크 프로그램 (Asian Gender Trainers’ Network Program, 이하 ‘AGenT’)을 성료했다고 17일 전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온라인 비대면 교육 방식(사전 녹화강의와 실시간 접속 방식 혼용)으로 진행한 이번 AGenT는 참가자 수준에 따른 교육과정 다변화·실시간 토론 대폭 확대·참가자 간 소통을 위한 별도 세션 구성·온라인 스터디투어 세션 신설로 비대면 교육의 단조로움과 일방향성 그리고 현장성 결여를 극복하는 한층 진일보한 비대면 교육 모듈을 제시했다.

올해 AGenT <기초과정(14개국 20명)>의 주요 프로그램은 사전 녹화강의 자율 학습, 실시간 토론 및 수료식으로 진행됐으며 <심화과정(10개국 10명)>은 사전 녹화강의 학습 후 총 4일 간 주제별 워크숍·실시간 토론·수료식으로 운영됐다.

주제별 강의에서는 성평등에 관한 국제규범, 변혁적 여성주의 리더십, 여성의 성과재생산 건강 및 권리, 여성의 경제적 원리, 그리고 기술이 여성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다뤄졌으며 온라인 실시간 토론을 통해 참가자들은 적극적으로 의견을 교류하며 각국의 맥락을 반영한 다양한 액션플랜을 도출했다.

아울러 맥락적-교차적 성평등 트레이닝을 제공하기 위해 아시아의 다양한 성불평등을 완화시키고자 수년간 노력해온 전문가 그룹이 AGenT 패컬티로 활동했다.

교육 참여자들은 “계속되는 팬데믹 상황에도 아시아 여러 국가의 성평등 트레이너들과 의견을 공유할 수 있어 좋았고 이번 교육을 통해 네트워크를 형성해 소통할 수 있어 기쁘다. 또한 워크숍을 통해 다양한 젠더 이슈에 관한 시각을 키울 수 있었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양평원은 아시아의 성평등 전문가에 의한 그리고 지역 현실 밀착형 콘텐츠에 기반한 아시아 성평등 트레이너 양성교육(AGenT)을 2019년 론칭 후 성공적으로 운영해왔으며 AGenT를 통해 아시아 각국에서 양성평등 의식 확산에 앞장서고 있는 국내외 젠더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나갈 예정이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