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짜장·비빔라면, 포화지방과 나트륨 높아 과잉섭취 주의소비자의 건강을 위해 지방‧나트륨을 줄이려는 사업자의 노력 필요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8.03 15:1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상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짜장‧비빔라면 15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및 특성(영양성분, 맛‧면 특성),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했다.

시험 결과, 짜장‧비빔라면의 대장균군, 이물 등 안전성은 문제가 없었지만 평균 포화지방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15 g)의 53%, 나트륨(2,000 mg)은 61%로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한 번에 두 개를 먹을 경우 1일 기준치를 초과한 포화지방과 나트륨을 섭취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매운맛 등의 맛 특성과 씹힘성 등 면의 특성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고, 일부 제품은 나트륨 함량 및 온라인 제품정보 표시의 개선이 필요하다.

포화지방, 나트륨 함량은 높고, 열량, 탄수화물, 단백질은 부족해 건강한 한 끼 식사로는 충분하지 않아

시험 결과,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나트륨은 평균 61%(1,227 mg)에서 최대 82%(1,647 mg)까지, 포화지방은 평균 53%(8 g)에서 최대 73%(11 g)까지 섭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한 번에 두 개를 먹을 경우 포화지방과 나트륨은 1일 기준치 대비 평균 107%(16 g), 123%(2,454 mg)까지 섭취할 수 있어 소비자의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일반 라면과 달리 짜장‧비빔라면은 소비자가 국물 섭취량을 조절할 수 없으므로 포화지방과 나트륨 섭취량을 줄일 수 있도록 사업자의 자율적인 저감화 노력이 더욱 중요하다.

< 짜장, 비빔라면 개수별 평균 영양성분 시험 결과 >

맛 특성과 면의 특성은 제품별로 차이가 있어 선호도에 따라 선택 가능

비빔라면은 단맛, 볶음라면은 매운맛이 상대적으로 강했고 제품에 따라 맛의 특성에도 차이가 있었다.

제품별 면의 단면 크기와 씹힘성에 차이가 있었고, 면 크기가 작은 비빔라면은 상대적으로 적게 씹어도 삼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제품이 안전성에 문제없어

보존료는 모든 제품에서 문제가 없었고, 이물과 대장균군은 검출되지 않았다.

일부 제품은 나트륨 함량 및 온라인 제품 정보 표시의 개선이 필요

이마트(노브랜드이마트PB) ‘짜장라면’은 나트륨 함량(1,295 mg)이 표시량(940 mg)의 138% 수준으로 표시기준에 부적합하여 개선이 필요하다.

일부 제품은 알레르기 표시 등 제품 정보가 사업자가 온라인에 게시한 정보와 차이가 있어 개선이 필요하다.

가격은 개당 400원 ~ 1,300원으로 최대 3.3배 차이

제품의 개별 가격은 짜장라면이 400원 ~ 1,300원, 비빔라면은 745원 ~ 760원, 볶음라면은 840원 ~ 1,245원이고, 특히 PB제품이 포함된 짜장라면에서 가격 차이가 최대 3.3배로 가장 컸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시험결과를 바탕으로 품질과 표시의 개선이 필요한 제품에 대해서는 자율 개선을 권고하는 한편, 소관 부처에 부적합 사항을 통보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건강증진과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식품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소비자24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나트륨과 포화지방 저감 등 사업자의 자율개선을 유도할 예정이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