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민아와 강지영’, 걸그룹 패션을 보면 간절기 스타일링 보인다
김희정 기자 | 승인 2013.09.30 14:00

   
 
[여성소비자신문=김희정 기자] 걸스데이 민아와 카라 강지영이 간절기 패션의 모범답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민아는 얼마 전 SBS ‘주군의 태양’에 출연해 안정된 연기를 선보이며 연기돌로 거듭났다. 특히 그는 발랄한 캐주얼룩을 연출해 여고생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는 평이다.

이날 그는 8부 소매 스트라이프 티셔츠에 화이트 밴드가 시계를 매치해 청순한 느낌을 강조했다. 

강지영은 KBS 2TV ‘안녕하세요’에서 올시즌 트렌드 컬러인 퍼플 블라우스로 세련된 감각을 과시했다.

그는 자칫 허전해 보일 수 있는 8부 소매 블라우스에 미키마우스 얼굴이 돋보이는 시계로 포인트를 주는 센스를 발휘했다.  

이들처럼 패셔너블한 간절기 패션을 연출하고 싶을 땐 애매한 날씨에 제격인 8부 소매 상의와 감각적인 디자인의 시계가 필수다.

민아처럼 상의와 같은 컬러의 시계를 매치하면 통일감을 줄 수 있고, 강지영의 톤온톤 컬러 매치를 참고하면 세련된 룩을 선보일 수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걸스데이 민아는 연기도 잘하고 옷도 잘입네”, “강지영 점점 미모에 물 오르는 듯”, “민아처럼 입으면 귀여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