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여성 정치/사회/교육
서울시 선별진료소 가기 전 '스마트서울맵'에서 혼잡도 확인하세요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7.13 15:5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서울시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무더위 속에서 장시간 기다려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오늘(7.12.)부터 서울시내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의 실시간 혼잡도와 예상 대기시간을 온라인지도 ‘스마트서울맵’을 통해 안내한다.

안내 대상은 서울시내 자치구별 보건소 및 보건분소 35개소, 임시선별검사소 45개소,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5개소 등 총 85개소 코로나19 검사 시설이며, 개설 예정인 7개 검사소도 추가될 예정이다.

별도 앱이나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 없이 스마트폰과 PC에서 바로 볼 수 있다. 인터넷 주소창에 스마트서울맵 주소를 입력하고 ‘선별진료소 혼잡도 현황’ 아이콘을 누르면 된다.

지도에 접속하면 선별진료소의 위치에 혼잡(예상 대기시간 90분 이상), 붐빔(60분 내외), 보통(30분 이내), 소독중(매일 1시간씩), 접수마감(당일 접수가 마감된 경우) 등 으로 실시간 혼잡도가 표시된다. 각 표시를 누르면 해당 선별진료소의 주소와 운영시간 등 상세정보를 볼 수 있다.

서울시는 스마트서울맵에서 각 선별진료소의 혼잡도 현황과 주소, 운영시간 등을 상세히 확인해 시민들이 어느 곳에서 검사를 가장 빨리 받을 수 있는지 파악할 수 있고, 자동적으로 검사 수요가 분산되고 평균 대기시간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시민들이 선별진료소에 일일이 전화를 걸어 대기시간을 물어보지 않아도 돼 바쁜 현장 인력들의 업무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