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레저/문화
<북캐스터 추천도서>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
서유리 기자 | 승인 2013.09.26 14:37

   
 
[여성소비자신문=서유리 기자] 무라카미 하루키가 3년 만에 발표한 장편소설 ‘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가 독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소설은 일본에서 50만부라는 파격적인 초판 부수로 기대를 모으고 출간 이후에는 7일 만에 100만 부를 돌파하는 등 베스트셀러의 역사를 다시 쓴 세계적 화제작이다.

철도 회사에서 근무하는 한 남자가 잃어버린 과거를 찾기 위해 떠나는 순례의 여정을 그린 이 작품은 개인 간의 거리, 과거와 현재의 관계, 상실과 회복의 과정을 담아내고 있다. 인파가 밀려드는 도쿄의 역에서 과거가 살아 숨 쉬는 나고야, 핀란드의 호반 도시 헤멘린나를 거쳐 다시 도쿄에 이르기까지, 망각된 시간과 장소를 찾아 다자키 쓰쿠루는 운명적인 여행을 떠난다. 특히 ‘색채’와 ‘순례’라는 소재를 통해 ‘반드시 되찾아야 하는 것’을 되돌아보게 하는 이 작품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 중에서도 솔직하고 성찰적인 이야기다.

‘노르웨이의 숲’ 이래 무라카미 하루키가 선보인 최초의 리얼리즘 소설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 작품이다. 출간되기까지 내용이나 배경 등 작품에 관련한 모든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출간 당일 자정에 도쿄 시내 유명 서점에 책을 사려는 독자들의 행렬이 늘어서면서 팬들의 기대를 증명했다.

특히 소설의 주제와 연관해 작품에 등장하는 러시아 피아니스트 라자르 베르만이 연주한 프란츠 리스트의 ‘순례의 해’는 절판된 음반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다시 간행돼 클래식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작품에 관련된 사회 현상들이 연일 주목을 받았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한 사람의 성인이 삶에서 겪은 상실을 돌아보는 여정, 고통스럽고 지난하지만 한편으로 그립고 소중한 그 시간을 다자키 쓰쿠루와 함께하며, 다시 삶을 향해 나아갈 희망을 얻게 될 것이다.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양억관 옮김, 민음사 출판, 1만4800원


서유리 기자  yulee@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유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