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19:21
HOME 경제 금융
신한은행 ‘그린리모델링 이차보전대출’ 출시개인고객 대상 최대 5000만원 한도 연 3.0% 대출이자 지원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7.01 22:04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주택의 단열 및 창호교체 등 기존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개선 공사자금을 지원하는 ‘신한 그린리모델링 이차보전대출’을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이란 에너지 소비가 많은 노후 건축물을 녹색건축물로 전환시켜 에너지 효율과 성능을 끌어올리는 사업으로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공건축물과 민간건축물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대출대상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에서 사업승인 및 대출추천을 받은 주택 소유주이며 대출한도는 공동주택(아파트,연립,다세대) 2000만원, 단독주택 5000만원으로 에너지 성능개선 비율에 따라 국토교통부에서 연 3.0%(차상위계층은 연 4.0%) 대출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대출심사를 거쳐 연 3.5% 대출이자가 확정되면 고객은 연 3.0% 대출이자를 지원받아 연 0.5% 대출이자만 부담하면 된다. 대출기간은 5년이며 원금분할상환 방식으로 매달 이자와 원금을 상환하고 대출기간 중 중도 상환 시 발생하는 수수료 또한 국토교통부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대출신청은 고객이 시공사를 선정해 그린리모델링 창조센터로 사업신청 후 ‘그린리모델링 사업확인서’와 ‘그린리모델링 사업완료 확인서’를 발급받아 신한은행 영업점에서 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주거환경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고 탄소 배출을 절감하는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금융비용 부담을 줄이는 ‘그린리모델링 이차보전대출’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고객과 상호 발전을 이루는 녹색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ESG 경영을 실천하고 신한금융그룹의 친환경 전략인 ‘Zero Carbon Drive’에 동참하고자 2020년 국내 시중은행 최초로 적도원칙에 가입하고 최근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는 등 고객과 함께 환경을 생각하는 녹색금융에 앞장서고 있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