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아파트 전셋값이 2년전 매매가격 넘어 서다전세난 지속되며 결국 매수수요로 전환…전세 재계약 시점 ‘영끌족’ 등장
김희정 기자 | 승인 2021.05.16 11:33

[여성소비자신문 김희정 기자]해마다 전세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은 데다가 전세품귀 현상마저 계속되면서 차라리 내 집을 장만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 현 전셋값이 2년 전 매매가격을 근접하거나 넘어서는 사례까지 등장하면서 세입자들의 불만이 커져만 가고 있기 때문이다.

KB부동산리브온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2019년 말 이후 현재(올해 3월 기준)까지 2년간 무려 29.5%(3.3㎡당 739만원→957만원) 올랐다. 올해 4월 전세수급지수도 166.9p에 달한다. 비싼 전세금을 지불할 의향이 있더라도 전셋집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미다.

국토부 실거래가 자료를 살펴보면 현 전셋값이 2년 전 매매가격을 넘어선 단지들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인천 연수구 송도신도시에 ‘송도아메리칸타운 아이파크’ 전용 84㎡A형이 지난 3월 5억5000만원(39층)에 전세계약이 이뤄졌다. 반면 2019년 4월엔 동일 주택형이 5억1000만원(39층)에 매매됐다.

또 경기 시흥시 배곧신도시에 ‘한라비발디캠퍼스 3차’ 전용 84㎡A형은 지난 4월 전세가격 4억1000만원(24층)에 세입자를 맞이했다. 2년 전인 2019년 4월엔 3억8000만원(12층)만 지불하면 동일 주택형을 구입할 수 있었다.

지방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부산 연제구 거제동에 ‘아시아드 푸르지오’ 전용 84㎡B형은 올해 1월 6억원(3층)에 전세로 거래됐다. 2019년 7월엔 동일 주택형이 4억1500만원(12층)에 팔렸다. 현재 전셋집을 구하기 위해선 2년 전 매매가보다 약 2억원 가량 더 필요한 셈이다.

경기 시흥시에서 부동산을 운영 중인 한 중개업자는 “전세가격 폭등과 더불어 전세품귀현상이 계속되면서 매수수요로 전환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 “재계약 시점엔 현 전세가격이 2년전 매매가격과 근접해지면서 차라리 내 집을 장만하려는 ‘영끌족’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고 했다. 이는 주택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서둘러 주택을 구매하려는 불안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여진다.

전세난이 계속되면서 건설사들은 수분양자들의 부담을 덜 수 있는 아파트들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대도시 주변 위성도시나 교통호재를 품은 지역에 주택을 대거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다.

HDC현대산업개발, 현대건설, 포스코건설은 인천 미추홀구 시티오씨엘 1-1블록에 '시티오씨엘 1단지'를 5월에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42층, 8개 동, 총 1131가구(면적 59~126㎡) 규모다. 단지 앞에 수인분당선 학익역(계획)이 신설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이 경기도 용인시 고림동 고림진덕지구 D1 D2블록에 짓는 ‘힐스테이트 용인 고진역’을 이 달 중에 선보일 계획이다. 지하 4층~지상 30층, 22개 동, 총 2703가구(전용 59~84㎡) 규모로 지어진다. 에버라인 고진역을 통해 수인분당선 환승역인 기흥역으로 이동이 수월하다.

두산건설이 경남 양산시 상북면 일대에 짓는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의 견본주택을 지난 7일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돌입했다. 지하 2층~지상 30층, 10개동, 1368가구(전용 59㎡, 84㎡)규모로 건립된다. 양산도시철도(2024년 개통예정)와 동남권순환광역철도(계획), 국도 35호선 우회도로(계획)의 수혜가 예상된다.

효성중공업은 충청남도 아산시 음봉면 산동리 252번지 일대에서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를 공급할 예정이다. 지하 1층~지상 20층, 10개 동, 전용면적 59~84㎡, 총 704가구 규모다. KTX 천안아산역, 수도권 지하철 1호선 두정역 등의 이용이 편리하다.

HDC현대산업개발은 전라북도 군산시 지곡동 산66번지 일원에서 ‘군산 호수공원 아이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9층, 10개 동, 전용면적 84~238㎡, 총 665가구 규모다. 은파호수공원, 새들공원, 수송근린공원, 점방산 등 녹지환경이 풍부하다.

김희정 기자  penmoim@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