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공기업 브랜드평판 1~3위는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도로공사, 2위 한국전력공사, 3위 한국부동산원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29 18:31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공기업 브랜드평판 2021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한국도로공사 2위 한국전력공사 3위 한국부동산원 순으로 분석됐다.​

공기업 브랜드평판에 분석한 공기업 36개는 직원정원이 50인 이상이고, 자체수입원이 총 수입액의 2분의 1이상인 공공기관에서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정한 기관이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공기업 36개 브랜드에 대해서 빅데이터 분석을 활용하여 2021년 4월 브랜드 평판조사를 실시했다. 2021년 3월 29일부터 2021년 4월 29일까지의 브랜드 빅데이터 24,898,319개를 분석했다. 지난 2021년 3월 브랜드 빅데이터 22,187,003개와 비교하면 12.22% 증가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서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이다.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끼리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 커뮤니티 점유율을 측정하여 분석했다. 공기업 브랜드평판 분석은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 사회공헌지수로 구분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산출했다. 브랜드의 마케팅 시장지표 분석과 한국브랜드모니터의 정성평가도 포함했다.​

2021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순위는 한국도로공사, 한국전력공사, 한국부동산원, 한국철도공사,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인천항만공사, 한전KPS, 부산항만공사, 해양환경공단, 한국조폐공사, 한국동서발전,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중부발전, 한국공항공사, 한전KDN, 여수광양항만공사, 한국석유공사, 한국남동발전, 대한석탄공사,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가스기술공사,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울산항만공사, 강원랜드,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전력기술주식회사, 주식회사 에스알, 그랜드코리아레저,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마사회, 한국토지주택공사 순으로 분석됐다.​​

1위, 한국도로공사는 미디어지수 250,827 소통지수 692,535 커뮤니티지수 1,145,306 사회공헌지수 15,51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104,178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2,071,701과 비교하면 1.57% 상승했다.​

2위, 한국전력공사는 미디어지수 789,548 소통지수 546,332 커뮤니티지수 563,529 사회공헌지수 34,16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933,576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603,320과 비교하면 20.60% 상승했다.​

3위, 한국부동산원은 미디어지수 600,502 소통지수 722,086 커뮤니티지수 526,463 사회공헌지수 9,89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58,941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2,214,378과 비교하면 16.05% 하락했다.​

4위, 한국철도공사는 미디어지수 303,958 소통지수 771,733 커뮤니티지수 738,307 사회공헌지수28,547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842,545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217,929와 비교하면 51.29% 상승했다.​

5위, 한국수자원공사는 미디어지수 291,602 소통지수 438,547 커뮤니티지수 977,023 사회공헌지수 11,01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718,186으로 분석됐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842,472와 비교하면 103.95% 상승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4월 공기업 브랜드평판 결과, 한국도로공사가 1위로 분석됐다. 공기업 카테고리 브랜드 빅데이터분석을 해보니 지난 2021년 3월 브랜드 빅데이터 22,187,003개와 비교하면 12.22% 증가했다. ​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7.06% 상승, 브랜드소통 15.48% 상승, 브랜드확산 12.40% 상승, 브랜드공헌 51.36% 하락했다"라고 평판 분석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