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렌탈 브랜드평판 1~3위는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1위 코웨이, 2위 SK매직, 3위 롯데렌터카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07 23:04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렌탈 브랜드평판 2021년 4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코웨이 2위 SK매직 3위 롯데렌터카 순으로 분석되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소비자들에게 사랑받는 8개 렌탈 브랜드에 대한 브랜드평판을 알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했다. 2021년 3월 7일부터 2021년 4월 7일까지의 렌탈 브랜드 빅데이터 9,068,775개를 분석하여 브랜드평판지수를 파악한 결과 지난 3월 렌탈 브랜드 빅데이터 6,016,518개와 비교한 결과 50.73% 증가했다.​

렌탈산업은 일정 기간의 사용료를 받고 물건이나 시설을 빌려주는 서비스다. 1인 가구와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국내 렌탈 서비스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제품을 공유해 쓰는 ‘공유경제’의 개념이 확산하면서 렌탈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자 수많은 기업이 렌탈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브랜드에 대한 평판지수는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의 활동 빅데이터를 참여가치, 소통가치, 소셜가치, 시장가치, 재무가치로 나누게 된다. 렌탈 브랜드 평판조사에서는 참여지수와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분석했다. 브랜드평판에디터가 참여한 브랜드 모니터 분석과 한국브랜드포럼이 분석한 브랜드가치 평가도 포함했다.​​

브랜드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만들어진 지표로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량, 소셜에서의 대화량으로 측정된다.​​

2021년 4월 렌탈 브랜드 평판순위는 코웨이, SK매직, 롯데렌터카, 청호나이스, LG전자 렌탈, 쿠쿠홈시스, 현대렌탈케어, 교원웰스 순으로 나타났다. ​

1위, 코웨이드는 참여지수 1,048,093 소통지수 871,707 커뮤니티지수 1,672,322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592,122가 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2,286,947과 비교하면 57.07% 상승했다.​

2위, SK매직은 참여지수 596,500 소통지수 901,963 커뮤니티지수 1,230,38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28,843이 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221,684와 비교하면 123.37% 상승했다. ​​

3위, 롯데렌터카는 참여지수 756,115 소통지수 199,658 커뮤니티지수 280,45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1,236,227이 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1,331,576과 비교하면 7.16% 하락했다. ​

4위, 청호나이스는 참여지수 153,559 소통지수 179,879 커뮤니티지수 243,81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577,253이 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488,132와 비교하면 18.26% 상승했다. ​

5위, LG전자 렌탈은 참여지수 43,299 소통지수 118,619 커뮤니티지수 190,890이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52,808이 되었다. 지난 3월 브랜드평판지수 256,698과 비교하면 37.44% 상승했다. ​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1년 4월 렌탈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코웨이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코웨이 브랜드는 먹는물관리법 및 방문판매법에 근거하여 정수기, 가정용 기기 제조판매사업 등을 영위할 목적으로 1989년 5월 22일에 설립되었다. 창립 이래 정수기, 공기청정기 등 환경가전 제품을 생산, 판매하는 가전 전문기업으로 대중화 트렌드 주도하고 있다. 업계 최대의 생산시설과 R&D센터 보유하고 있으며 우수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이어 "렌탈 브랜드 카테고리를 보니 지난 3월 렌탈 브랜드 빅데이터 6,016,518개와 비교하면서 50.73% 증가했다.​ 세부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11.20% 상승, 브랜드소통 68.15% 상승, 브랜드확산 87.24%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