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건설/부동산/철강
DL이앤씨 BIM과 AI로 정밀 건설 본격화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04.07 12:10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DL이앤씨가 BIM(건설정보모델링)과 AI(인공지능)을 활용해 정밀 건설에 나선다.

6일 DL이앤씨는 제조업 수준으로 세심하게 관리된 품질의 주거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신기술을 공사 현장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DL이앤씨가 시공하는 공동주택은 AI가 입지를 고려해 다양한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최적의 설계안을 도출하게 된다. 

아파트가 들어서는 환경조건을 입력하면 하루 안에 수천건의 설계를 진행한 후 이를 비교해 최적의 설계를 제안할 수 있는 '제너레이티브 디자인'(Generative Design) 개념을 적용한 기술 개발에 진행 중이다.

 AI가 아파트 입지를 고려해 최적의 동간 거리를 계산하는 동시에 최대한 많은 세대가 풍부하게 일조권과 조망권을 누릴 수 있는 동배치 설계까지 수행하는 방식이다. DL이앤씨는 올해부터 업계 최초로 전기와 기계설비 등 전체 공사원가를 BIM을 통해서 빅데이터로 관리하고 있다

정확한 공사원가로 품질과 수주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조치다. 3차원 설계도면에 모든 원가정보를 담아 보다 세심한 품질관리가 가능해졌다. 또한 빅데이터로 관리되고 있는 사업별 원가정보를 토대로 입찰금액과 공기를 반영해 수주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BIM을 통해 협력업체와의 상생도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협력업체는 공사 수행 전에 필요한 자원 투입량을 예측할 수 있으며 공유된 정보로 원가의 투명성까지 확보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김정헌 DL이앤씨 주택사업본부 전문임원은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을 통해 최적의 설계안을 수립해 제조업보다 디테일한 건설이 가능하도록 할 것“이라며 “업계 선두 수준의 BIM 역량을 한 차원 더 업그레이드 하고 고객에게 완벽한 주거 상품을 제공할 수 있는 DL이앤씨의 절대경쟁력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