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2 금 17:48
HOME 경제 자동차/항공/조선/해운
쌍용차 10년 만에 다시 법정관리 돌입하나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4.02 17:30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법원이 쌍용자동차 회생절차개시를 위한 수순을 밟는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2일 “HAAH오토모티브와의 협상이 완전 종료된 것은 아닌 만큼 계속 창구를 열어놓고 HAAH와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는 이날 쌍용차에 대한 회생절차 개시를 위한 수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법원은 지난 1일 쌍용차의 주채권자인 한국산업은행에 회생절차 개시 여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의견조회서를 보냈다.

서울회생법원은 “두 차례에 걸쳐 쌍용차에 대해 기회를 부여했으나 기한 내 에 유의미한 자료가 제출되지 않았으므로 더 이상 절차를 지연시킬 수 없어 부득이하게 채무자회생법에서 정한 회생절차개시를 위한 수순에 돌입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법원은 “쌍용차, 채권자, 기타 이해관계인들이 인수합병(M&A) 절차를 포함해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 등을 제시할 경우 충분히 검토하고 판단할 예정”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쌍용차는 지난해 12월21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개시를 신청하고 이후 잠재적 투자자인 HAAH오토모티브와 협의를 진행해 인수의향서(LOI)를 받은 뒤, 회생 계획안을 채권자들과 공유해 단기법정관리(P플랜)를 추진키로 한 바 있다.

대주주 마힌드라가 감자를 통해 지분율을 낮추고 HAAH오토모티브가 2억5000만 달러(약 28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에 참여해 새로운 대주주(51%)가 된다는 계획이었다.

그러나 당초 법원이 제시한 기한인 지난달 31일까지로 HAAH오토모티브와 인수 협의를 이루지 못하면서 결국 법정관리에 한 발짝 가까워졌다.

양사간 인수 협의가 지지부진한 것은 HAAH와 산은간의 입장 차이 때문이다. HAAH는 쌍용차에 2억5000만 달러를 투자하는 조건으로 산업은행이 같은 규모의 금액을 지원해줄 것을 요구했고, 산은은 HAAH의 투자 결정과 사업계획, 이해관계자들의 합의가 선제돼야 지원을 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HAAH와 투자자들은 특히 자신들의 투자금보다 많은 쌍용차의 공익채권을 부담스러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동성 위기를 맞은 쌍용차의 공익채권 규모는 3700억원대로 알려졌다. 공익채권은 법정관리로 가도 탕감되지 않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