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석유/화학/수소/가스
금호석유화학그룹 금호리조트 인수절차 완료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02 15:3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금호리조트의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서 금호리조트가 금호석유화학그룹의 일원이 되었다고 2일 밝혔다.

금호석유화학과 금호피앤비화학은 지난 1일 금호티앤아이 등 금호리조트 매도측 4개 회사에 금호리조트 지분 100%에 대한 잔금을 모두 납입했다. 금호리조트 지분은 금호석유화학이 66.72%를, 금호피앤비화학이 33.28%를 각각 나누어 보유하게 되며, 이로써 금호리조트는 공식적으로 금호석유화학그룹에 속하게 되었다.

금호리조트는 본격적으로 콘도 부문의 리모델링 및 온라인 플랫폼 등의 전략적 제휴 등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하는 작업에 돌입하게 된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금호석유화학은 대표이사에 금호미쓰이화학 김성일 전무를, CFO에는 금호석유화학 조형석 상무를 선임하였고, 리조트사업 담당 임원에 김진혁 前 호텔신라 상무를, 골프사업 담당임원에는 과거 한솔그룹의 한솔오크밸리(現 HDC그룹 오크밸리리조트)에서 근무한 전유택 前 한솔개발 대표이사를 각각 영입했다. 금호리조트 직원들은 금호석유화학그룹이 입주해 있는 을지로 시그니쳐타워 건물에서 현재 진행중인 사무실 리모델링이 완료되는 대로 5월 초 입주할 예정이다.

이번 금호리조트 인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심사 역시 완료되어, 금호리조트는 계열편입신고 후 오는 5월에 있을 2021년 대규모 기업집단 발표에서 금호석유화학그룹 계열사로 편입될 예정이다. 이번 인수로 금호석유화학그룹의 대기업집단 순위는 약 6계단 정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금호리조트가 미래 그룹의 성장동력의 한 축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다각적으로 시설과 서비스를 개선하여 빠른 시일 내에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