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패션/뷰티
LF 헤지스 그린 디자인 혁신 선도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4.01 12:36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LF의 대표 브랜드 헤지스(HAZZYS)가 3D 버추얼 디자인 첨단기술을 의류 기획 및 제작 프로세스에 전격 도입해 그린 디자인(Green Design) 혁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지난 31일 밝혔다.

4차산업혁명의 시대를 맞아 패션과 첨단기술의 결합이 주목받는 가운데 헤지스가 글로벌 3D 소프트웨어 개발사 클로버추얼패션(CLO Virtual Fashion)과 협업하여 가상 샘플 제작 및 가상 품평회를 개최하고, 첫 번째 결과물로 2021 봄·여름 시즌 핵심 전략 제품을 시장에 본격 출시한다. 3D 버추얼 디자인 기술을 통해 샘플 제작뿐만 아니라 품평회 개최, 제품출시, 마케팅으로 고객 소통까지 하게 된 업계 국내 사례는 헤지스가 유일하다.

헤지스가 업계 선제적으로 도입한 버추얼 시스템은 디자인·샘플링·수정부터 실감나는 아바타 모델을 활용한 가상 품평회에 이르기까지 제품 완성까지의 전 과정을 3D 이미지 처리 기술을 통해 구현하는 방식으로, 실물 샘플을 필요로 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활용하면 옷 샘플을 한번도 만들지 않고도 판매용 의류를 만들 수 있으며, 단추나 지퍼 같은 부자재를 달았을 때의 모습도 3차원으로 확인해 빠르게 생산에 돌입할 수 있다.

기존 수개월에 걸쳐 여러 차례에 달하는 수정 작업을 시뮬레이션을 통해 신속하고 간편하게 해결함으로써 패션산업의 핵심 경쟁 요소로 인식되는 리드타임을 45% 감소시킬 수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의사결정의 속도를 획기적으로 높이고 디자인 본연의 창의적 시도에 몰두할 수 있는 업무환경을 조성해 브랜드 경쟁력을 극대화하는 효과를 가져온다.

또, 기존 실물 샘플 제작 방식 대비 의류 한 벌 제작 시 평균적으로 탄소배출량이 810kg, 화석연료 사용량이 1900MJ(528 kWh), 물 사용량은 일반가정에서 사용하는 욕조 100여 개를 가득 채운 15m3이 절감되는 등 환경오염을 약 55%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헤지스는 버추얼 기술을 발판 삼아 패션업계 문제점으로 지적되어온 섬유폐기물과 에너지 낭비를 줄임으로써 환경 친화적 ‘그린 디자인’ 실현에도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헤지스는 이번 시즌 제품에 일부 도입한 3D 버추얼 시스템을 2021년 가을·겨울 시즌 출시되는 의류 전 제품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나아가 3D 가상 패션쇼 등 버추얼 시스템을 활용한 동영상 디지털 콘텐츠를 브랜드 홈페이지 및 SNS에 선보여 새로운 방식으로 고객과 소통하는 동시에, 가상 의류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 조사를 제품 출시 사전에 진행하여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최적화된 아이템을 선제적으로 제안할 예정이다.

김훈 LF 헤지스 브랜드 총괄 CD(Creative Director)는 “새롭게 도입하는 3D 버추얼 시스템을 통해 의사결정 속도를 높여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불필요한 샘플을 없애는 그린 디자인으로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는 것을 물론, 제작과정에서 고객과 소통하여 철저히 소비자 관점의 제품을 탄생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패션과 기술의 융합을 통한 혁신을 전방위적으로 추진, 패션업계 깊이 자리잡은 전통적인 제조 및 업무 체계의 틀을 깨고 창의적인 아이디어 중심의 비즈니스 구조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헤지스가 3D 버추얼 시스템을 통해 제작한 패딩턴 라인, 캠브리지 라인, 유니온잭 라인의 주력 제품과 관련 3D 영상 콘텐츠는 헤지스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 ‘헤지스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