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휴온스그룹 주주총회 개최 "미래대응력 높여 지속성장 이어간다"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3.29 09:35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휴온스그룹의 코스닥 상장사인 휴온스글로벌(제34기), 휴온스(제5기), 휴메딕스(제 18기)가 지난 19일 각 사별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주총에서는 상장 3사 모두 원안대로 이사 선임의 건, 상법 개정안 적용에 따른 정관 일부 변경의 건이 통과됐으며, 휴온스글로벌의 바이오사업부문 분할에 대한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도 통과됐다. 분할된 바이오사업부문은 오는 4월 ㈜휴온스바이오파마로 신설되며, 휴온스그룹의 바이오사업(보툴리눔 톡신)의 임상 개발, 신약개발 사업 등을 맡는다.

각 사별로 통과된 안건을 살펴보면 먼저 휴온스글로벌은 재무제표 및 배당(현금배당 1주당 배당금 400원, 주식배당 1주당 0.05주), 분할계획서 승인(바이오사업부문 분할), 윤성태 사내이사 재선임 등의 안건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휴온스는 재무제표 및 배당(현금배당 1주당 배당금 600원, 주식배당 1주당 0.1주), 고재천 사내이사 신규선임 등의 안건을 원안대로 결정했다. ㈜휴메딕스(대표 김진환)는 재무제표 및 배당(현금배당 1주당 배당금 400원), 윤성태 기타비상무이사 선임 등의 안건을 원안대로 결정했다.

이밖에 3사 모두 정관 일부 변경, 이사 및 감사보수 한도액 책정에 대한 안건을 승인받았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지난해 코로나19 라는 전세계적 위기 상황 속에서도 그룹의 핵심가치인 고객중심, 혁신주도, 스피드경영, 상호신뢰, 협업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며 “휴온스그룹은 앞으로도 대내외적인 변화상황에 선제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 지속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윤 부회장은 특히 올해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건강기능식품 시장 확대, 코로나19 방역용품 및 진단키트 수출 강화, 휴온스메디케어·휴베나·휴온스메디컬의 전문 분야 강화 및 사업 확대 등을 꼽으며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각 사별 2020년 실적을 살펴보면, 휴온스글로벌은 연결기준 매출 5천230억원(16% 증가), 영업이익 892억원 (22% 증가)을 달성했으며, 휴온스는 연결기준 매출 4천067억원(11% 증가), 영업이익 541억원(12% 증가)을 기록했다. 휴메딕스는 연결기준 매출 985억원(25% 증가), 영업이익 166억원(25% 증가)을 달성하며, 상장 3사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