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의료/제약
삼진제약 제 53기 정기 주주총회 성료조의환, 최승주 사내이사 재선임...디지털헬스케어 등 사업다각화 안정적 자리매김 노력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3.27 16:16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삼진제약은 26일 서교동 삼진제약 본사 강당에서 제 53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조의환, 최승주 사내이사를 재선임하는 한편 지난해 경영 실적 및 2021년 영업 기조 보고 등, 현안을 의결했다.

삼진제약은 2020년 영업 보고를 통해 매출 2352억, 영업이익 322억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또한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올해도 작년에 이어 주당 800원의 현금 배당을 의결했다. 조의환, 최승주 사내이사를 재선임하고 사업다각화 측면에서 회사 정관에 업종을 추가하는 변경이 이뤄졌다.

2021년 경영목표로는 먼저 새롭게 시작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의약품 부문과 컨슈머헬스 부문에서도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내고 연구개발 부서에서는 올해 신축이전하는 마곡 중앙연구소에 정착하고 이에 걸맞는 가시적인 연구개발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장홍순, 최용주 대표는 “지난 해는 어려운 시장 환경과 코로나 19라는 대내외적 혼란을 겪었다”며 “2021년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이를 극복하고 성장의 결실을 맺기 위한 시점이며, 다시금 심기일전하는 자세로 지혜를 모아 회사의 성장과 미래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구성원 모두가 노력하고 국민 건강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