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조폐공사 지역사랑상품권 부정 유통 근절 나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3.25 19:42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지역사랑상품권(지역상품권)의 부정유통 근절에 나섰다.

조폐공사는 최근 지역상품권 부정유통(속칭 ‘깡’) 수법이 교묘해지고 일부 지역에선 조직적인 부정유통 사례가 적발됨에 따라 전담 조직을 설치하고, 지방자치단체에 상품권 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부정유통 방지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 시스템에는 ‘이상거래 탐지기능’이 탑재, 지류(종이) 및 모바일 상품권의 모니터링, 추적 관리 등을 통해 부정유통을 예방 할 수 있다.

조폐공사는 소비자의 지역상품권 구매와 결제, 가맹점주의 환전 등 거래 전반에 대해 빅데이터를 수집, 거래 데이터를 패턴화함으로써 이상거래 탐지 서비스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최근 지역상품권 부정유통 주요 사례로는 △허위 가맹점을 만들어 물품의 판매 또는 용역의 제공 없이 상품권을 불법 수취‧환전하는 행위 △가맹점이 실제 매출보다 거래내역을 부풀리는 방식으로 상품권을 불법 수취‧환전하는 행위 등을 꼽을 수 있다. 

한편 조폐공사는 지류, 모바일(QR형), 카드형 지역상품권, 상품권 통합관리서비스 등 ‘지역상품권 종합 솔루션’을 구축, 지자체에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조기 극복 노력에 동참, 오는 6월까지 모바일 및 카드형 상품권에 최소 서비스 수수료율(0.3%)을 적용중이다.

반장식 사장은 “지역상품권의 국내 유일 종합 솔루션 제공 기관으로, 부정 유통을 근절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