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사회공헌/ESG
S-OIL 슬기로운 ESG 경영 강화중소기업 성장 돕고, 온실가스 감축도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3.18 10:12
S-OIL 동광화학 탄산 협력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에쓰-오일은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 에쓰-오일은 18일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을 위해 산업용 가스 제조업체인 동광화학과 탄산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에쓰-오일은 울산공장 수소제조공정에서 배출되는 다량의 이산화탄소가 포함된 부생가스를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하고, 동광화학은 탄소포집(Carbon Capture & Utilization) 기술로 부생가스에서 이산화탄소를 정제하여 산업∙식품용 액화탄산, 드라이아이스를 생산한다. 탄산 협력사업으로 에쓰-오일은 연간 10만 톤의 온실가스(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에쓰-오일은 울산공장(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소재)에 인접해 있는 동광화학에 파이프라인을 연결하여 지난 2016년부터 원료인 부생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 연간 10만 톤 규모의 액화탄산을 협력 생산하고 있는 동광화학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생산설비를 증설하여 2022년 말부터 생산량을 2배(년간 20만톤)로확대할 예정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이번 협력은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중소기업의 생산설비 증설에 필요한 원료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성장을 지원하는 ESG 경영의 일환으로 추진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