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라이프/컬쳐 건강/환경
유디치과 "저체중이 치아에 미치는 영향...과체중 보다 치아 더 빠져"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3.15 11:53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비만이 거의 모든 질환의 원인으로 작용할 만큼 위험하다는 것은 잘 알려져있다. 비정상적인 마른 체중에 대한 위험성은 잘 생각하지 않게 되는데, 특히 여성들 사이에는 건강하고 이상적인 표준 체중, 미용체중이 나뉘어져 있을 만큼 마른 몸에 대한 갈망이 크다.

하지만 너무 마른 몸은 오히려 비만보다 더 위험할 수 있다. 이는 치아건강에도 예외는 아니다. 아무리 현대 사회가 마른 몸을 선호한다고 여겨져도 저체중은 명백한 건강 이상이라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서울성모병원 연구팀이 성인 만 7000여 명의 자연 치아를 조사한 결과, 저체중인 사람은 기본 28개 치아 가운데 5~6개가 빠져 평균 치아 개수가 22.6개, 반면 과체중인 사람은 평균 24.3개로 저체중인 사람보다 2개 정도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체중은 우리 몸에서 사용해야 하는 영양분이 부족한 상태다. 우리 몸은 세포 하나 하나가 기능을 잘 해야 건강한데, 영양분이 부족하면 세포대사율이 떨어지고 근육·뼈·혈관 등 각 기관이 모두 약해지며 병에 걸릴 확률도 높아진다.

특히 저체중의 경우 영양결핍 가능성이 높아 치아 건강에 필수적인 아미노산과 칼슘, 비타민 섭취가 불충분해 충치 발생 위험이 있다. 영양결핍이 입속의 침 분비기능을 떨어뜨리고, 침으로 인한 치아 세정작용이 덜해지면서 충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한 미네랄이나 다른 영양소의 흡수율을 방해하는 피티산이 많이 함유된 콩류, 씨앗류, 견과류를 지나치게 많이 먹을 경우 몸 안의 칼슘과 인의 균형이 무너지면서 뼈와 치아가 손상되어 충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저체중인 경우 면역 반응에 취약하기 때문에 치주염 같은 염증성 질환에 더 잘 걸릴 수 있어 치아 상실 위험이 높다. 또한 유해 세균·바이러스를 이겨낼 힘도 떨어지며, 질병을 치료해도 회복이 더디고, 수술 후 합병증·재발 위험도 높아 주의해야 한다.

평소 잇몸상태가 좋지 않았던 경우 면역력이 떨어지면 잇몸이 붓거나 피가 나거나 통증이 생기는 등 구체적인 증상이 나타난다. 또한 환절기인 요즘, 건조한 공기는 입 속 수분을 빼앗아 구강건조증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일반 성인의 경우엔 침샘에서 1~1.5ℓ가 분비된다. 하지만 건조한 날씨 탓에 원활한 침 분비가 안 돼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이는 입 냄새는 물론 충치와 치주염으로까지 이어지기 쉽다. 더욱이 이렇게 치아가 약하면, 음식물을 잘 씹지 못하게 되고 식사량이 줄어드는 악순환이 된다.

심각한 저체중은 치아 건강에 좋지 않기 때문에 무리한 다이어트를 피하고 삼시세끼 골고루 식사하면서 적당한 체중을 유지하는 게 가장 좋다. 성공적인 체중감량과 치아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사소한 생활습관을 바로 잡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선천적으로 너무 마른 체형이라면 스케일링 및 정기적인 치과 검진을 통해 치주염 등 위험요인을 미리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도 기본 28개 자연치아를 아껴서 평생 사용해야 하기 때문에 평소 구강관리 습관은 매우 중요하다. 식사 후 3분 이내 양치질을 하는 게 좋고, 특히 잠자기 전 칫솔질은 필수다. 양치질만으론 치아 사이 음식물이나 치태를 충분히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치실 사용을 습관화하는 것이 좋다.

백영걸 대표원장은 “65세 이상 어르신이 저체중일 경우 치아건강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치아가 부실하면 음식을 잘 못 씹어 넘기게 되고, 소화가 잘 안 돼서 식사를 꺼린다. 이는 칼슘, 단백질뿐 아니라 리보플라빈 및 비타민 C의 섭취가 부족해 면역 기능이 저하되고 골격이 약해진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