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유통/물류
전자랜드 75형 TV 판매량 증가집에서 취미 즐기는 ‘홈루덴스족’ 많아지고 영화관 갈 수 없는 상황 이어지며 OTT 열풍
이지은 기자 | 승인 2021.02.22 10:37

[여성소비자신문 이지은 기자] 전자랜드가 지난 1년간 OTT(Over-the-top) 플랫폼 열풍에 75형 TV 판매량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자랜드가 2020년 2월부터 2021년 1월까지 가전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대비 75형 TV는 206% 판매 성장했다.

작년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로 집에서 취미 생활을 즐기는 ‘홈루덴스족’이 늘어났다. 특히 영화관에 갈 수 없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양질의 콘텐츠를 손쉽게 볼 수 있는 넷플릭스,  왓챠, 티빙, 웨이브 등 OTT의 인기가 한층 높아졌다. 전자랜드는 큰 화면과 풍성한 사운드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엔터테인먼트 가전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증가한 것을 75형 이상 TV 판매 증가의 이유로 꼽았다.

전자랜드는 일반 가정에서 쓰기에는 너무 크다는 인식이 있던 75형 TV의 인기가 급격히 높아진 것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유통사에서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며 75형 TV의 가격대가 합리적인 수준으로 형성되고 고객들의 부담이 줄어들면서, TV를 교체하거나 새로 구매하려는 고객들의 75형 TV 구매가 크게 늘었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언택트 일상의 확대로 집에서 편하게 콘텐츠를 즐기려는 수요가 점점 많아질 것”이라며 “엔터테인먼트 뿐만 아니라 많은 일상이 집으로 들어오는 만큼, 그에 따른 가전구매 수요도 점차 변화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wavy080@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