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조폐공사 해외 자회사 GKD, 7년 연속 흑자 경영 달성지난해 사상 최대 1만 5,600t 면펄프 판매 … 세계 10여개국에 수출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2.19 15:54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한국조폐공사의 해외 자회사인 GKD가 지난해 사상 최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7년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조폐공사는 GKD(Global KOMSCO Daewoo)의 면펄프 판매량이 지난해 1만 5,600t로 전년보다 17% 늘어나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GKD는 2020년 매출 2,080만달러, 당기순이익 300만달러로 2014년 이후 7년 연속 흑자를 냈다. 

조폐공사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은행권 용지 원료인 면펄프를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해 2010년 9월 중앙아시아 우즈베키스탄에 자본금 1,100만달러(조폐공사 65%, 포스코인터내셔널 35% 지분) 규모의 해외 합작법인인 GKD를 설립한 바 있다.

GKD는 한국뿐 아니라 세계 10여개국에 면펄프를 수출한다. 매출 가운데 95% 이상은 유럽과 아시아 국가 대상 수출이 차지한다. GKD는 코로나19 방지를 위해 생산현장에 K-방역체계를 도입하고, 생산기술 고도화를 통한 비용절감과 품질개선 등 혁신을 추진한 결과 이같은 실적을 일궈냈다.

GKD는 최근 친환경 면펄프 제품 생산을 늘리는 한편 화학용 면펄프 시장 확대를 위한 고품질 제품 개발도 추진중이다. 또 시설 투자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현지 우수인력 채용 등 현지화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조폐공사는 GKD가 우즈베키스탄 내에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커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반장식 사장은 “경영혁신을 통해 GKD를 면펄프 분야의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키워나갈 계획”이라며 “현지 지역과 함께 하는 사회적 공헌활동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