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IT/가전/정보/통신/디지털
카카오 김범수 의장·엔씨 김택진 대표 서울상의 부회장단 합류
한고은 기자 | 승인 2021.02.17 20:00
김범수 의장(좌), 김택진 대표(우)

[여성소비자신문 한고은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과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서울상공회의소 부회장단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서울상의는 오는 23일 임시 의원총회에서 김범수 의장과 김택진 대표의 부회장 임명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들의 합류는 서울상의 차기 회장으로 단독 추대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제안으로 성사됐다는 전언이다. 최 회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해 함께 노력해보자는 취지를 전했고 이를 수락했다는 것. 서울상의 부회장단에 IT기업 창업자가 이름을 올린 건 사상 처음이다.

23일 의원총회에서는 최태원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서울상의 회장은 관례상 대한상공회의소 회장도 겸한다. 대한상의 회장에 4대 그룹 총수가 오르는 것 역시 처음 있는 일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현 정부들어 재계에서의 큰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 최태원 회장과 김범수 의장, 김택진 대표의 합류로 대한상의는 앞으로 더욱 큰 위상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고은 기자  h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고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