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소비자 소비자리포트
공정위 “KCC, 계열사 고의 누락...검찰 고발 조치”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2.09 20:49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공정거래위원회가 정몽진 KCC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계열사 신고를 누락하는 등 지정자료를 허위로 제출했다는 지적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정 회장이 지난 2016~2017년 대기업집단 지정을 위한 자료를 제출하면서 본인이 차명으로 소유한 회사와 친족이 지분 100%를 보유한 KCC 납품업체 등 10개사 등을 누락해 8일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정 회장은 자신이 설립 때부터 지분 100%를 소유하면서 차명주주 명의로 운영해온 음향장비 제조업체 ㈜실바톤어쿠스틱스의 지정자료 제출을 누락했고 지난 2017년 12월 국세청 세무조사에서 차명보유 사실이 드러나자 이듬해 자료 제출에 응했다”며 “친족 등이 지분 100%를 보유한 9개 회사도 KCC와 내부거래 비중이 높을 뿐 아니라 정 회장 가족이 납품업체로 추천하는 등 정 회장이 관련 사실을 알 수 있는 상황임에도 지정자료 제출 시 고의로 누락했다”고 봤다.

공정위에 따르면 친족 등이 보유한 9개 사 중 7개사는 KCC 내부거래 비중이 상당했다. 구매부서 직원들도 이들 회사들을 특수관계 협력업체 현황으로 별도 관리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정 회장은 또 23명의 친족을 지정자료 제출 시 친족 현황자료에서 누락하는 한편, 지정자료에서 친족독립경영이 인정된 분리 친족은 기재하면서도 미편입계열사 관련 친족들은 제외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위 관계자는 “정 회장이 법 위반행위에 대해 DKF고 있을 가능성이 현저하고 그 중대성이 상당해 기업집단 관련 신고 및 자료제출의무 위반행위에 대한 고발지침상 고발기준을 충족했다”며 “앞으로도 대기업집단의 차명주주, 친족 누락 등을 통한 위장계열사를 철저히 조사해 적발 시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