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재계/공기업
효성그룹 3남 조현상 총괄사장, 부회장 승진회사 "책임 경영 강화 차원"
한지안 기자 | 승인 2021.02.05 13:42

[여성소비자신문 한지안 기자] 효성그룹이 조현상 총괄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시키는 인사를 단행했다.

조현상 신임 부회장은 2017년 1월 그룹 총괄사장으로 승진한 후 약 4년만에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는 장기화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과 4차 산업혁명 등 사업환경 변화에 따라 위기상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것이 효성 측의 설명이다.

조석래 명예회장의 3남인 조현상 신임 부회장은 세계적 컨설팅 회사인 베인 앤 컴퍼니 일본법인에서 컨설턴트로 근무하던 중 효성의 IMF 구조조정 작업에 참여했다. 이후 20여년간 효성에서 전략본부장, 산업자재 PG장 등으로 일해왔다. 아버지인 조석래 명예회장과 형인 조현준 회장을 도와 효성을 글로벌 기업으로 키우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가 맡았던 산업용·자동차용 고부가 소재 부문을 세계 1위로 올려놓아 효성의 지속적인 성장에 크게 기여했으며, 경영성과와 능력을 인정받아 2007년에는 세계 경제 포럼이 선정하는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 선정되었고, 한중일 3국 정부 기관이 뽑은 차세대 지도자에도 선정됐다.

평소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과 이슈들에 대해 자립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가는, 따뜻하고 건강한 가치 창출이 중요하다고 강조해 온 조 부회장은 2015년부터 효성 나눔 봉사단장을 맡고 있으며, 매년 발달장애 시설인 '영락 애니아의 집'을 직접 방문, 신입사원들과의 첫 행사로 봉사활동을 하는 등 봉사단 활동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왔다.

효성은 이날 본부장급 임원 보직인사도 함께 단행, 황윤언 부사장을 신임 전략본부장으로 임명했다. 효성은 이번 인사를 통해 기존 사업강화와 함께 수소경제, 친환경소재, 빅데이터 등 신규 성장동력도 계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지안 기자  hann9239@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