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행일 : 2021.10.26 화 21:27
HOME 여성
‘수익률 47%’ 뻥튀기 치킨가맹본부 무더기 적발공정위, 14개 업체에 시정조치
강지원 기자 | 승인 2013.07.15 09:47
   
압구정에프앤에스(돈치킨)의 가맹점 수 허위 광고

[여성소비자신문=강지원기자]골목 상권마다 치킨 가맹점이 없는 곳이 없을 정도로 붐을 이루고 있다. 특히 프랜차이즈 창업을 꿈꾸는 청년이나 정년퇴직자들은 마진율이 높다는 치키 프랜차이즈 창업 광고를 보고 사업을 시작하기도 한다.

그런데 이러한 광고가 사실은 허위광고였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해당 업체의 허위·과장광고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짐과 동시에 예비 창업인의 신중한 판단이 함께 요구되고 있다.

지난 12일 공정거래위원회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치킨가맹점 창업과 관련, 매출액이나 수익을 부풀리고 가맹점 수 및 성공사례 등을 사실과 다르게 거짓·과장 광고한 한국일오삼농산 등 14개 치킨가맹본부에 대해 시정조치한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는 한국일오삼농산(처갓집양념치킨), 농협목우촌(또래오래), 정명라인(본스치킨), 리얼컴퍼니(티바두마리치킨), 압구정에프앤에스(돈치킨), 거창(굽는치킨), 오앤씨웰푸드(치킨신드롬), 네오푸드시스템(케리홈치킨), 디에스푸드(피자와 치킨의 러브렌터), 삼통치킨(삼통치킨), 다시만난사람들(경아두마리치킨), 위드치킨(위드치킨), 무성축산(무성구어바베큐치킨), 시에스푸드(도토베르구이치킨) 등 14곳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해당 업체는 가맹점의 예상 매출액, 실제 매출액, 수익 등을 부풀려 광고하거나 실제 매출액이나 비용 등 객관적인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하지 않고 막연한 추정에 근거해 매출액이나 수익을 부풀려 광고했다.

또한 객관적 근거 없이 월 매출액 기준으로 ‘순수마진 30%’ 등과 같이 일정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광고했다.

이들은 객관적 근거 없이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수익률 47%, 홀-호프로 매출보조 마진율 높음’이라고 광고했으며 홈페이지에서 질의답변(FAQ) 형식을 통해 객관적 근거 없이 일정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것처럼 ‘순수이익은 매출대비 35%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등과 같이 광고한 바 있다.

이 중 2개사는 처음부터 존재하지도 않는 치킨가맹점이 창업에 성공한 가맹점인 것처럼 ‘본스치킨 네버엔딩 성공스토리 갈현점…일평균 150만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습니다’라고 광고했다.

또한 폐업한 치킨가맹점임에도 불구하고 일정 수익을 지속적으로 달성하고 있는 것처럼 홍보하고 사실과 달리 누구나 가맹비를 면제받을 수 있는 것처럼 광고했다.

또한 일부 가맹계약자에 대해서만 가맹비를 면제해 주면서도 누구나 면제받을 수 있는 것처럼 ‘처갓집 양념치킨의 특별한 가맹조건 가맹비(330만원) 전액 면제’라고 광고했다.

이와 함께 가맹점 수가 1000호점을 달성한 사실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계약 추진 중인 가맹점까지 포함해 ‘2008 12 1000호점 오픈’, ‘전국 400호점 돌파!! 전국 400여개 가맹점과 함께 한 감동적인 성공 창업 스토리’라고 광고했다.

이에 공정위는 해당 가맹본부에 시정명령 및 공포명령을 내리고 14개 가맹본부 중 광고기간이 1개월 미만에 불과해 파급효과가 낮은 정명라인(본스치킨)에 대해서는 시정명령만 부과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를 통해 매출액이나 수익 등을 부풀려 가맹점 창업 희망자를 유인하는 가맹본부의 부당한 광고 행태를 개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지원 기자  jiwon512@wsobi.com

<저작권자 © 여성소비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